메뉴 건너뛰기

logo


송정희
- 비올라 연주자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무상

2019.10.24 12:54

송정희 조회 수:7

무상

 

시월도 어느새 다 지나고

창문앞 먼나무숲은 더이상 푸르른빛이 없다

낙엽빛깔이다

그 위로 햇살이 내려앉아

벽난로에 불쏘시개로 쓰면 딱 좋을것같은 나무들

 

어여쁘시던 노모의 젊은 얼굴이 먼 나무숲에 걸린다

날보고 웃으신다

엄마 엄마 엄마

금세 눈물이 나서 노모의 얼굴이 사라진다

그래 나는 더 아프지말고

내 자식들에게 근심거리가 되지나말자

 

운동도 즐겁게

음악도 즐겁게

그림도 즐겁게

요리도 즐겁게

수다도 즐겁게

그렇게 즐겁게

10월이 가고 11월도 가고 올해도 갈테지

그 세월속에 슬픔도 골치아픈 생각도 모두 묻고

그렇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무상 송정희 2019.10.24 7
934 상강이다 오늘이 송정희 2019.10.24 3
933 아아 [1] 송정희 2019.10.22 7
932 오늘의 소확행(10월 18일) 송정희 2019.10.19 3
931 사랑은 있다 송정희 2019.10.19 8
930 한걸음씩 [1] 송정희 2019.10.18 11
929 어머나 44*F 송정희 2019.10.17 6
928 가을 무상 송정희 2019.10.16 5
927 비온뒤 가을 송정희 2019.10.16 3
926 저녁 일곱시 반 송정희 2019.10.11 9
925 가을가뭄 송정희 2019.10.11 6
924 황혼에 시작한 그림공부 송정희 2019.10.11 10
923 녀석들과의 산책 송정희 2019.10.04 9
922 오늘의 소확행(10월1일) 송정희 2019.10.04 6
921 시월이다 [1] 송정희 2019.10.04 6
920 건망증 송정희 2019.10.01 11
919 산책길의 하늘 송정희 2019.09.27 5
918 9월을 보내며 [2] 송정희 2019.09.26 13
917 작은 들꽃 송정희 2019.09.24 6
916 나의 아침 송정희 2019.09.24 7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