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송정희
- 비올라 연주자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가을을 맞아

2019.10.29 19:51

송정희 조회 수:7

가을을 맞아

 

마음속 밑바닥엔 무엇이 가라앉아 있을까

누룽지 긁듯 박박 긁어본다

죄책감,자존심,아쉬움등이 남아있었다

비도 내리는 이밤

죄책감이 드는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낸다

창피한 부분도 있어 묻어두고 살아온 세월들

미안하고 잘못했던 분들께 사과를 해본다

어릴적 짝꿍에게 못되게 굴었던 일

아버지를 무턱대고 미워만 했던일

외할머니께 받기만하고 아무것도 못해드린일

그리고

첫사랑 오빠에게 모질게 굴었던 일

이 가을을 맞아 더 늦기전에

눈물도 흘려가며 용서를 빌어본다

소리없이 가을비가 내리고

나는 다른 차원의 또다른 내게로 가서

잠시 죄책감도 덜고 미안함도 씻고 민망함도 던져버리고나니

아쉬움도 사라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5 부정맥 송정희 2019.11.17 6
954 도토리묵 송정희 2019.11.17 3
953 걷기 좋은 온도 송정희 2019.11.17 2
952 욕심 송정희 2019.11.17 3
951 사돈의 안부문자 송정희 2019.11.13 6
950 어제 그리고 오늘 송정희 2019.11.13 3
949 포롱이와의 산책 송정희 2019.11.08 11
948 이른아침 산책 송정희 2019.11.08 6
947 아 좋다 송정희 2019.11.08 5
946 요통 송정희 2019.11.08 5
945 오늘의 소확행(11월4일) 송정희 2019.11.08 4
944 시월이 남긴 것들 송정희 2019.11.01 8
943 11월 1일의 새벽 송정희 2019.11.01 5
942 할로윈의 밤 송정희 2019.11.01 8
941 시월의 마지막 날 송정희 2019.10.31 4
940 종일 비 송정희 2019.10.31 4
939 오늘의 이상한일 송정희 2019.10.31 5
» 가을을 맞아 송정희 2019.10.29 7
937 희정이 생일파티 송정희 2019.10.29 6
936 오늘의 소확행(10월24일) [1] 송정희 2019.10.29 6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