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송정희
- 비올라 연주자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시월의 마지막 날

2019.10.31 11:57

송정희 조회 수:4

시월의 마지막 날

 

어젯밤 잠을 설쳤다

유투브에서 잠 금세 드는 수면음악이라는것도 들어보았지만

눈이 점점 초롱초롱해졌다

결국 새벽 5시 기상

운동복을 입고 밖으로 나온다

어제 종일 내린 비로 산책로는 모두 젖어있었다

하늘을 올려다보니

검은 하늘에 목화솜을 최대한 얇게 펴놓은듯한 광경

신비로우면서도 조금은 공포스러운 검은하늘과 뿌연 구름

젖어있는 시멘트 산책로를 한시간 걷는다

나와있는 학생도 없는데 빈 학교버스 한대가

동네에 들어왔다 나간다

한시간 내내 아무도 만나지 못하고 집으로 온다

소중한 하루를 이렇게 부지런히 시작한다

2019 10월의 마지막날 아침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5 부정맥 new 송정희 2019.11.17 0
954 도토리묵 new 송정희 2019.11.17 0
953 걷기 좋은 온도 new 송정희 2019.11.17 0
952 욕심 new 송정희 2019.11.17 0
951 사돈의 안부문자 송정희 2019.11.13 5
950 어제 그리고 오늘 송정희 2019.11.13 3
949 포롱이와의 산책 송정희 2019.11.08 11
948 이른아침 산책 송정희 2019.11.08 6
947 아 좋다 송정희 2019.11.08 5
946 요통 송정희 2019.11.08 5
945 오늘의 소확행(11월4일) 송정희 2019.11.08 4
944 시월이 남긴 것들 송정희 2019.11.01 8
943 11월 1일의 새벽 송정희 2019.11.01 5
942 할로윈의 밤 송정희 2019.11.01 8
» 시월의 마지막 날 송정희 2019.10.31 4
940 종일 비 송정희 2019.10.31 4
939 오늘의 이상한일 송정희 2019.10.31 5
938 가을을 맞아 송정희 2019.10.29 7
937 희정이 생일파티 송정희 2019.10.29 6
936 오늘의 소확행(10월24일) [1] 송정희 2019.10.29 6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