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송정희
- 비올라 연주자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시월이 남긴 것들

2019.11.01 21:45

송정희 조회 수:8

시월이 남긴 것들

 

뒷마당 끝에 서있는 나무 울타리에 눈물 한줄기 남기고 간 시월

창문가의 스크린도어 끝 거미줄에도 그의 노래 한소절 달렸네

날 두고 가기가 싫었나보다

석양이 좋은 창가에 늘 찾아와 나의 고단했던 하루를 물었었지

오늘은 후회없이 지냈냐 잘 먹었느냐 하고

어둠이 물러가면 가장 먼저 내게 달려와

오늘도 잘 지내라고 눈짓을 찡긋하며

울타리 뒤 소나무를 흔들고

입맛 없고 우울할 땐  짧은 내 머리칼이 흔들리게 내 머릴 토닥이던 시월

짧은 나의 가을은 오랜 시간이 지난 뒤에야 또 만날것이다

새봅의 여린 잎이 넓어져 꽃물이 들 때면 그 때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5 부정맥 new 송정희 2019.11.17 0
954 도토리묵 new 송정희 2019.11.17 0
953 걷기 좋은 온도 new 송정희 2019.11.17 0
952 욕심 new 송정희 2019.11.17 0
951 사돈의 안부문자 송정희 2019.11.13 5
950 어제 그리고 오늘 송정희 2019.11.13 3
949 포롱이와의 산책 송정희 2019.11.08 11
948 이른아침 산책 송정희 2019.11.08 6
947 아 좋다 송정희 2019.11.08 5
946 요통 송정희 2019.11.08 5
945 오늘의 소확행(11월4일) 송정희 2019.11.08 4
» 시월이 남긴 것들 송정희 2019.11.01 8
943 11월 1일의 새벽 송정희 2019.11.01 5
942 할로윈의 밤 송정희 2019.11.01 8
941 시월의 마지막 날 송정희 2019.10.31 4
940 종일 비 송정희 2019.10.31 4
939 오늘의 이상한일 송정희 2019.10.31 5
938 가을을 맞아 송정희 2019.10.29 7
937 희정이 생일파티 송정희 2019.10.29 6
936 오늘의 소확행(10월24일) [1] 송정희 2019.10.29 6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