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강화식 Sharon Kwon
필명 : 연선(康 娟 仙) 서울출생
1985년 미국 L.A이민. 2017년 죠지아주 애틀랜타로 이주
*2007년 (신춘문예) 미주 중앙일보 중앙신인 문학상 ‘당선’ - 시
*제 3회 해외풀꽃 시인상 (공주, 풀꽃문학관)
*문학세계 신인상 – 수필, *한국 미래문학 신인 작품상 - 시
*재미시인협회, 미주한국문인협회, 고원기념사업회 – 이사, 글마루 동인
*애틀랜타 문학회 부회장
*애틀랜타 연합 장로교회부설 행복대학 문예창작반(글여울) 강사
*글여울 신인문학상 운영위원장
*한국어 교사 12년 역임 - 한국어능력시험TOPIK (남가주 한국학교, 웨스트힐스 한국학교)
*시집 - 텔로미어(꿈 꾸는 시앓이) *공동시집 - 물 건너에도 시인이 있었네.
*미주문학, 외지, 문학세계, 애틀랜타 시문학 – 계간과 년간으로 작품 발표
* 인터넷 신문 : 시인뉴스 포엠 – 계간별 작품 발표
*E-Mail : hwashik219@gmail.com Tel : 818-427-2942

주변머리 있는 삶

2021.07.15 03:21

강화식 조회 수:96

주변머리 있는                                                   연선강화식

 


배가 고프면 제목 없는 사랑을 꺼내 먹는다

체하고 체해서 목구멍에 손가락을 넣고 

토해내는 벌을 받으면서도 먹고 먹는다

바퀴도 못나가는 차도 주차장 같이 

책장을 넘기지 못하는 교통체증에 걸려도

 

사랑을 도적질 당해 덜덜 떨고 있을

에너지가 방전 펼친다

잠을 훔쳐간 책들이 쌓이고 어기적어기적 

뱃속을 채우고 난 옥수수 빵의 비닐 봉투가 쌓여 갈 때쯤

 “110층에서 떨어진 여자기를 모은다

 

내가 앉아 있는

객석에 앉은 여자마무리 한다

어둠을 지켜주고 허전함을 안아주는

배고픔을 채워주고 외로움을 삼키게 해주는  

김승희의 시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