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배형준
- 제주대학교 원예학, 교육학 전공
- 1993년 도일
- 일본 치바대학 원예학부 대학원 연구생 수료
- 2006년 도미
- 다수의 한식세계화에 대해서 컬럼
- 현 레스토랑 컨설팅 업무
- 현 야생화 꽃 시인

꽃향유

2018.11.03 02:23

배형준 조회 수:83

꽃향유



                                                                                   배형준



무엇이 급해서

마냥 뛰기만 했는지
뒤돌아 볼 여유도 없던
푸른 날들


불혹이 다 지나가도록
풀어내지 못한 의혹투성인 삶
하늘의 뜻을 헤아릴 수 없는데
다가오는 지천명

눈앞의 돌부리만 보며
살아온 지난 날들
때로는 갈무리하며 살았어야 했는데,

청춘 지나 단풍들기 시작하니
깨닫게 되는 진리

뒤를 본다는 건 
앞으로 가는 동일 선상

오늘이 지나간 자리에

어제가 쌓여야 피어나는 내일



꽃향유는 꿀풀과 식물로 전국의 산과 들의 양지 바른 곳에 자생하며,

원줄기는 사각형으로 높이 40 ~ 60센치 정도이며 백색의 털이 있다.

잎은 마주나며 3 ~ 6센치, 너비 1 ~ 4센치 정도의 난형으로 양면에 털이 있다.

꽃은 9 ~ 10월에 자주색으로 피고 꽃이 한쪽으로 치우쳐서 빽빽하게 수상으로 달린다.

식용 밀원용 관상용으로 이용한다.

향유보다 꽃차례가 길며 잎의 톱니는 규칙적이고 끝이 둔하다.




꽃향유-3.jpg




꽃향유-4.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접시꽃 사랑 (제1회 애틀랜타 문학회 신인 문학상 입상작) [8] 배형준 2018.01.24 246
42 닭의장풀꽃 [1] new 배형준 2022.01.20 2
41 부레옥잠화 [10] update 배형준 2022.01.18 25
40 쇠비름 [5] 배형준 2022.01.11 20
39 너도바람꽃이 전하는 말 file 배형준 2019.06.11 29
38 너도바람꽃 file 배형준 2019.06.11 38
37 만두 [1] 배형준 2019.01.23 39
36 생강꽃 file 배형준 2019.01.23 37
35 도라지꽃 [2] file 배형준 2019.01.17 50
34 등골나물꽃 file 배형준 2019.01.17 28
33 유홍초꽃 file 배형준 2019.01.17 21
» 꽃향유 [2] file 배형준 2018.11.03 83
31 시계초꽃 [2] file 배형준 2018.10.16 46
30 풍란의 향기 [2] file 배형준 2018.08.01 46
29 함께 하는 세상 [2] file 배형준 2018.04.04 66
28 가시연꽃이 피기까지 file 배형준 2018.03.12 47
27 철 늦은 나비 file 배형준 2018.03.12 29
26 풍년화 file 배형준 2018.02.28 74
25 새우난초 [2] file 배형준 2018.02.28 32
24 장다리꽃 [3] file 배형준 2018.02.20 92
23 눈꽃 속에 쓰는 꽃시 [3] 배형준 2018.02.20 69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