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자유게시판

글 수 52

쓸려고 모처럼 몇번을 자판을 두두려 보지만

허구 헌날 권한이 없다고 하니 많이 기분이

상합니다.

profile
엮인글 :

profile

keyjohn

2018.01.14 00:39:31
*.184.180.74

안녕하세요

정초부터 기분 상하는 일이 있으셨군요.


제 경험으로

글을 쓰거나,

누군가의 글에 댓글을 달려고 하는데

페이지 상단의 '로그인'을 하지 않으면 '권한이 없다'는 메시지가 뜨던데요.

선배님도 같은 이유였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간단히 해결이 되거든요.


어쨋든 편안한 밤되세요. 

관리자

2018.01.15 02:30:01
*.217.211.106

제가 혹시나 하고 확인해 봤더니,

글쓰기 권한이 잘못 설정되어 있었더라구요...


박홍자 전 회장님만이 아니라,

김태형 선생님, 김평석 선생님, 최은주 총무도

글쓰기 권한이 엉뚱하게 바뀌어 있었다는 것을

방금 확인하고, 제대로 되도록 수정했습니다.


그동안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제는 글쓰기가 확실히 되실 겁니다.


홍성구 올림.


profile

이경화

2018.01.21 23:56:55
*.237.141.189

저도 회원님의 방에 들어가 댓글을 달고 싶은데 안 되는 경우가 있어요. 이미 누군가의 댓글이 달린 차에는 문제가 없습니다만 제가 처음으로 댓글을 달고자 할 경우(댓글0) 에는 작동이 안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 중앙일보 (8월의 시) 강화식 2021-08-12 48
51 중앙일보 (7월의 시) 강화식 2021-08-12 24
50 2021. 5월 아틀랜타 문학회 정모 결과보고 keyjohn 2021-05-04 55
49 The Hill We Climb Edited As Normal Sentences [1] 관리자 2021-04-20 40287
48 바이든 대통령 취임 축시해설 특강 [1] keyjohn 2021-04-16 24
47 2021 4월 정기모임 결과 보고 keyjohn 2021-04-12 32
46 2021년 3월 모임기록 keyjohn 2021-03-15 25
45 2021년 2월 모임 기록 [2] keyjohn 2021-02-15 61
44 [조선일보] 글쓰기 구성 전략 '기승전결' 관리자 2019-06-28 68
43 늑대를 아시나요?! file [1] Jenny 2019-04-16 50
42 신입회원 강이슬 [4] 강이슬 2019-01-18 117
41 시를 찾아가는 아홉 갈래 길 배형준 2018-01-29 217
40 시 창작 초기에 나타나는 고쳐야 할 표현들/도종환 [2] 배형준 2018-01-28 289
39 얼어붙은 눈물.. 정희숙 2018-01-25 619
38 솔개의 인생... 정희숙 2018-01-25 43
37 띄어쓰기 원칙 [8] 배형준 2018-01-23 571
36 새해 문안 인사가 늦었습니다 . [4] 정희숙 2018-01-22 37
» 회원보고 권한이 없다고 하는 경우는 무엇인가? [3] Jackie 2018-01-13 96
34 최총무님께 왕자 2017-12-31 60
33 불참 사유서 석정헌 2017-12-15 81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