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명오
- 칼럼니스트, 수필가, 시인
- 애틀랜타 한국학교 이사장, 애틀랜타 연극협회 초대회장 역임
- 권명오 칼럼집 (Q형 1,2집) 발간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 미주한인의 날 자랑스런 한인상, 국제문화예술상, 외교통상부 장관상, 신문예 수필 신인상 수상

3.1 절 104 주년

RichardKwon2023.02.12 14:30조회 수 5댓글 0

    • 글자 크기

3.1 절 104 주년

                      지천 ( 支泉 ) 권명오.

태평양 건너 저-멀리

조국 강산 바라보며

100 년 전 그 옛날

일제에 나라를 빼앗기고

압박과 설움을 삼키다가

기미년 3월1일 정오

민족 대표 33 인

독립 선언문 낭독하고

파고다 공원과 

전국 방방곡곡에서

세계 만방을 향해

자주독립을 선포하고

독립만세를 외쳤던

우리 민족을

일본 침략자들 총,칼로

무자비하게 살해했던

비극의 그 날을

기억 할 지어다

주검을 무릅쓰고

독립을 외친 선조들

지역 감정 타파하고 

보수,진보 얼싸안고

민족이 하나됐던 

기미년 3월1일

국내외 7천만 동포들은

갚이-깊이

헤아릴 지 어다 

 

 

 

    • 글자 크기
봄의 찬가 타향이 된 고향.

댓글 달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86 봄의 찬가 2023.03.11 7
3.1 절 104 주년 2023.02.12 5
184 타향이 된 고향. 2023.01.31 13
183 알 길없는 심성 2023.01.13 39
182 망년의 언덕 2022.12.24 20
181 내일을 향해 2022.11.01 16
180 유구 무언 2022.10.15 9
179 선생2 2022.10.03 18
178 세월2 2022.10.03 11
177 낙원1 2022.09.16 17
176 생과 사1 2022.09.11 30
175 나무와 숲2 2022.08.10 21
174 알 길 없는 미래2 2022.08.02 14
173 사람 마음1 2022.08.02 10
172 호박꽃3 2022.08.02 18
171 만족1 2022.07.14 11
170 사랑2 2022.07.14 13
169 쓰다 써1 2022.07.09 19
168 야화 ( 夜花 )5 2022.07.04 22
167 오월의 길목3 2022.05.14 20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