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박홍자
- 시인
- 원주여자고등학교 졸업, 중앙대학교 법학과 졸업
- 2000년 도미, 해외문학 신인상 수상
- 시집 〈거기 그렇게〉〈손끝에 닿을 그리움 그 하나로〉출간
- 서간집 <시간의 태엽> 출간
- 미주한인재단 애틀랜타 지회장, 윤동주문학사상 선양회 애틀랜타 회장 역임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재미시인협회 회원

호흡

2019.02.14 13:41

Jackie 조회 수:31

                    호흡


                             유당/박홍자


        숨이 막히는 심장의 고동은 금방 죽음으로

        가는 빙상의 일각이,  119 들것에 실여서

        병원 응급실  드나들기를 수십번 어린시절을,

        성급히 들어 닥친 갱년기, 등

        그런 인생이 지금이라는 팔순을 눈 앞에,

        참으로 끈질긴 인생의 호흡

        멀정한 겉모습으로 무호흡을 여러차레

        어떤 숨막힘이라도 이젠 이겨내야지?

        그렇게 만들어진 힘있는 저항력의 상징이

        이젠 지금의 호흡을 감지 할 줄 안다

        온화한 안식을 찾고 돋으며 늙음을 안으리

        푸른하늘 아래 살아있는 나를 지키는 호흡

        기쁨 가득한 미래를 열 줄 아는 그런 힘찬호흡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그래 Jackie 2021.01.29 5
126 그래 Jackie 2021.01.29 9
125 독 사진 Jackie 2021.01.05 17
124 [4] Jackie 2021.01.01 30
123 판사와 아들에 규합의 결과를 항소 한다 [3] Jackie 2021.01.01 23
122 어느기억 [4] Jackie 2020.12.23 58
121 구속에서 벗어나 [3] Jackie 2020.12.21 30
120 늘 오가는 일상 처럼 Jackie 2020.11.02 29
119 무제 [1] Jackie 2019.05.21 37
118 유채꽃 밭 Jackie 2019.05.21 33
117 壽命歌 Jackie 2019.03.19 19
116 소녀야 Jackie 2019.03.06 25
115 친구 Jackie 2019.02.14 30
» 호흡 [2] Jackie 2019.02.14 31
113 건너마을 Jackie 2018.10.27 24
112 빈자리 Jackie 2018.10.25 38
111 그 곳에는 Jackie 2018.10.18 20
110 뭘 아느냐 Jackie 2018.09.29 19
109 세월의 산맥 Jackie 2018.09.21 27
108 떠돌이 별 Jackie 2018.09.08 24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