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박홍자
- 시인
- 원주여자고등학교 졸업, 중앙대학교 법학과 졸업
- 2000년 도미, 해외문학 신인상 수상
- 시집 〈거기 그렇게〉〈손끝에 닿을 그리움 그 하나로〉출간
- 서간집 <시간의 태엽> 출간
- 미주한인재단 애틀랜타 지회장, 윤동주문학사상 선양회 애틀랜타 회장 역임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재미시인협회 회원

1)인권이 부재된 것이라고 생각 한다.

    그것은 나에게 아무런 물음도 없이 판사가 아들의 의견대로 

    유죄라고 한것이다 

2)내가 영어가 부족하여 말을 못 하니까 아들 멋대로, 아들 의도대로 

     운전면허를 취소 시키려고 아들이 몰고간 결과 이다,

3) 분명 한것은 9월 16일에 있엇던 사고는 나는 절대로 잘못이 없다.


4) 나는 프레진힐에서 2차선으로 우회전하고 왼쪽 1차선에는 흰색 반트럭이 오고

    내가 왼쪽 2차선에서 왼쪽 신호등을 키는 순간에 앞으로 속력을 가속하면서

    크라션소리를 크게내며 앞으로 치닫는 바람에 자동반사로 나는 자동으로 

    3차선으로 옴기면서 그곳으로 이동된 위치에 있던 교통순경이 

    나를 보고 "Are you OK" 라고 물어 보았다.

    나는 Yes, I am OK. 라고 대답 했다. 그리고 아들 한테 전화를 했다

    영어가 안되기에 아들을 불렀다 나에게 한마디 물어 보자도 않고 아들이

    유제라고 판사와 얘기를 한것이다.

    나는 한국서 18살에 아버지의 짚차로 운전을 배웠고 25세(여자자격 면허증)

    받아 한국서 부터 운전 하기를 좋아 해서 미국 2003년에 오면서 바로 자동차

   운전을 하고 있었다.

   

5)상기한 내용은 마음의 양심을 다해 피력 하고자 합니다.

    

    *항소인 박홍자(Jacqueline Park)  배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그래 Jackie 2021.01.29 5
126 그래 Jackie 2021.01.29 9
125 독 사진 Jackie 2021.01.05 17
124 [4] Jackie 2021.01.01 30
» 판사와 아들에 규합의 결과를 항소 한다 [3] Jackie 2021.01.01 23
122 어느기억 [4] Jackie 2020.12.23 58
121 구속에서 벗어나 [3] Jackie 2020.12.21 30
120 늘 오가는 일상 처럼 Jackie 2020.11.02 29
119 무제 [1] Jackie 2019.05.21 37
118 유채꽃 밭 Jackie 2019.05.21 33
117 壽命歌 Jackie 2019.03.19 19
116 소녀야 Jackie 2019.03.06 25
115 친구 Jackie 2019.02.14 30
114 호흡 [2] Jackie 2019.02.14 31
113 건너마을 Jackie 2018.10.27 24
112 빈자리 Jackie 2018.10.25 38
111 그 곳에는 Jackie 2018.10.18 20
110 뭘 아느냐 Jackie 2018.09.29 19
109 세월의 산맥 Jackie 2018.09.21 27
108 떠돌이 별 Jackie 2018.09.08 24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