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박홍자
- 시인
- 원주여자고등학교 졸업, 중앙대학교 법학과 졸업
- 2000년 도미, 해외문학 신인상 수상
- 시집 〈거기 그렇게〉〈손끝에 닿을 그리움 그 하나로〉출간
- 서간집 <시간의 태엽> 출간
- 미주한인재단 애틀랜타 지회장, 윤동주문학사상 선양회 애틀랜타 회장 역임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재미시인협회 회원

SPanish Moss

2016.04.03 03:21

Jackie 조회 수:32



                Spanish Moss


                               유당/박홍자


           등나무 꽃을 닮은 보라의 늘어진 넝쿨들

           사이 사이를 벌에게 잠자리를 마련해 주고

          

           봄의 색이 어울리지 않는 섹시한 색감을

           머금고 있는 무리 무리로 늘어진 유혹의 동공들

           

           십여개 성상이 넘는 이민의 첫날에 눈길을

           머물게 했던 이나무의 이름을 듣고 알고는

          

           알알이 맻혀 있는 처량함이 내 마음을 흔든다

           분주히 오가며 눈길만 궁금히 오갔던 나날


           숱한 생각으로 테네시 강가의 짙은 봄의 노래를

           들려 주었든 그정든 그시절의 꿀단지를 맛 보았던

           

          석양의 어둠이 강가를 드리울 때 난 삼켜 지지 않는

          옛날의 너를 오늘 봄 날에 아득히 기억 하고 싶구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 이제 [1] Jackie 2016.09.10 30
46 올챙이의 변 Jackie 2016.09.10 63
45 위험한 욕심 [1] Jackie 2016.09.10 39
44 Excuse me [3] Jackie 2016.09.09 29
43 듣는 귀는 천년 [3] Jackie 2016.08.17 74
42 소 망 [1] Jackie 2016.08.14 37
41 어느날의 일기 Jackie 2016.08.14 24
40 소 철 [1] Jackie 2016.08.14 24
39 나이가 들면 [2] Jackie 2016.08.08 42
38 내 사람아! Jackie 2016.08.04 30
37 행복 Jackie 2016.08.04 24
36 Airblade(氣胞)DB [1] Jackie 2016.07.28 27
35 웃기는 이메일 Jackie 2016.06.21 27
34 아들 친구 Jackie 2016.06.20 48
33 돌 직구 [2] Jackie 2016.06.14 58
32 靈魂 [2] Jackie 2016.06.06 31
31 Black Vulture Jackie 2016.05.26 42
30 이제야 Jackie 2016.04.21 39
29 그 곳에는 Jackie 2016.04.13 30
» SPanish Moss [1] Jackie 2016.04.03 32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