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박홍자
- 시인
- 원주여자고등학교 졸업, 중앙대학교 법학과 졸업
- 2000년 도미, 해외문학 신인상 수상
- 시집 〈거기 그렇게〉〈손끝에 닿을 그리움 그 하나로〉출간
- 서간집 <시간의 태엽> 출간
- 미주한인재단 애틀랜타 지회장, 윤동주문학사상 선양회 애틀랜타 회장 역임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재미시인협회 회원

이제

2016.09.10 18:24

Jackie 조회 수:30

이제

 

/유당(박홍자)

 

, 그 누구를 미워 하지 않으리다

격어온 그 세월 동안 내 속에서 인내를

즐겼을 때 그들은 가슴으로 울었으리라

 

굴욕스런 상처를 격어 보지 못한 그들이

얼마나 무엇을 인생을 각성 해 보았나?

내 웃으며 그들에게 추파를 던지면

그들은 계면적어 고개를 떨구리라

 

그런 새옹지마의 진리는 곧 인과의 응보라는

질서 정연한 인생사에 규결이 되어 지니까

이제

자유로운 영혼의 뜨락에서

아주 좋은, 너무 고운 모두를

볼 수 있고 함께 할 수 있기에

눈물 겹도록 정겨운 모든이에게

입맞춤 보내리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이제 [1] Jackie 2016.09.10 30
46 올챙이의 변 Jackie 2016.09.10 63
45 위험한 욕심 [1] Jackie 2016.09.10 39
44 Excuse me [3] Jackie 2016.09.09 29
43 듣는 귀는 천년 [3] Jackie 2016.08.17 74
42 소 망 [1] Jackie 2016.08.14 37
41 어느날의 일기 Jackie 2016.08.14 24
40 소 철 [1] Jackie 2016.08.14 24
39 나이가 들면 [2] Jackie 2016.08.08 42
38 내 사람아! Jackie 2016.08.04 30
37 행복 Jackie 2016.08.04 24
36 Airblade(氣胞)DB [1] Jackie 2016.07.28 27
35 웃기는 이메일 Jackie 2016.06.21 27
34 아들 친구 Jackie 2016.06.20 48
33 돌 직구 [2] Jackie 2016.06.14 58
32 靈魂 [2] Jackie 2016.06.06 31
31 Black Vulture Jackie 2016.05.26 42
30 이제야 Jackie 2016.04.21 39
29 그 곳에는 Jackie 2016.04.13 30
28 SPanish Moss [1] Jackie 2016.04.03 32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