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오성수
- 시인
- 1982년 도미
- 월간 한비 문학 신인상 수상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가을 산에서

2019.11.07 20:17

석정헌 조회 수:7

 

          가을 산에서


              석정헌


먹구름 휩쓸고 지나간 자리

아침 햇살 머금은 하늘 더욱 아름답고

파란 하늘로 활짝 핀 창

때묻은 그대의 손자국

투명하게 닦이어 가고

멀리는 벌써 이른 서설에 희끗거리고

일렁이는 금빛 갈대 사이사이

흐르는 찬바람은

하늘의 구름 조각 길벗이 되고

아프게 흔들리는 그림자

아무 말 하지 않아도

두 눈가에 맺힌 이슬

밷아지지 않는 선혈덩이 같은 슬픔

나도 그대 곁이 그리웁지만

산 꿈이 산굽이를 슬프게 돌아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7 낮술 석정헌 2019.11.16 6
» 가을 산에서 석정헌 2019.11.07 7
765 정상 석정헌 2019.11.02 16
764 무제 석정헌 2019.10.25 12
763 살사리꽃 석정헌 2019.10.11 17
762 마지막 사랑이길 석정헌 2019.10.10 14
761 화재 [2] 석정헌 2019.10.10 12
760 가을 그리고 후회 [2] 석정헌 2019.09.26 19
759 가을 바람 [2] 석정헌 2019.09.25 12
758 웃기는 허수아비 [2] 석정헌 2019.09.16 22
757 송편 유감 석정헌 2019.09.13 13
756 우울의 계절 석정헌 2019.09.12 7
755 사랑 석정헌 2019.09.09 12
754 도리안 석정헌 2019.09.09 7
753 Fripp Island 석정헌 2019.09.03 17
752 허무 석정헌 2019.08.30 11
751 해바라기 6 [2] 석정헌 2019.08.30 14
750 해바라기 5 [2] 석정헌 2019.08.29 10
749 해바라기 4 석정헌 2019.08.28 9
748 해바라기 3 석정헌 2019.08.27 9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