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애틀랜타 문학회

최신 등록글

자유게시판 가장 아름다운 울음소리 : 녹명鹿鳴 new 2022-05-18 21:54 이한기
자유게시판 자반이축自反而縮 new 2022-05-17 11:52 이한기
박홍자 창작글방 약속 new 2022-05-17 03:10 Jackie
이한기 창작글방 아주 특별했던 밤마실 4 update 2022-05-16 14:59 이한기
강창오 창작글방 잠든 노구( 老軀 )의 오케스트라/ The orchestra of sleeping old body 6 2022-05-15 17:24 강창오
이난순 창작글방 어? 저 아까운 쌀을! 6 update 2022-05-15 07:21 이난순
박홍자 창작글방 넓은 뜨락 Baltimore 3 update 2022-05-15 03:49 Jackie
이한기 창작글방 '듯' 타령打令 2 update 2022-05-14 19:38 이한기
권명오 창작글방 오월의 길목 3 update 2022-05-14 14:50 RichardKwon
자유게시판 사이 'ㅅ' 규정 2022-05-12 18:03 이한기
이난순 창작글방 혼자 먹기 아까운 머위탕 7 2022-05-12 02:45 이난순
이난순 창작글방 쪽동백 피는 오월 4 2022-05-12 00:21 이난순
이한기 창작글방 어우렁 더우렁, 한 세월을 2 2022-05-11 20:53 이한기
이영희 창작글방 어떤 쉼 3 update 2022-05-11 12:16 석촌
자유게시판 산중문답山中問答 2022-05-10 14:39 이한기
이한기 창작글방 '자빠졌네' 타령打令 2 update 2022-05-10 01:11 이한기
조동안 창작글방 엄마 3 2022-05-09 20:19 아이얼굴
자유게시판 '22 5 정모 발표 작품 감상 6 2022-05-09 16:46 keyjohn
자유게시판 애문 '22년 5월 정기모임 결과 보고 6 2022-05-09 15:23 keyjohn
이한기 창작글방 악폐청산惡弊淸算 2 update 2022-05-09 15:13 이한기

애틀랜타 문학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애틀랜타 문학회는 1989년 '한돌 문학회'라는 이름으로 창립된 애틀랜타 한인사회 최초의 문학단체입니다.

매월 둘째주 일요일 저녁에 정기월례회를 개최하고, 회원간의 친목과 작품 발표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또한, 회원들과 초청시인의 직품을 수록하는 '애틀랜타 시문학'을 매년 발행하고 있으며, 출판에 즈음하여 출판기념회도 개최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2016년부터는 ‘애틀랜타 문학상’을 재정하여 한인동포들의 등단을 돕고 있습니다.


애틀랜타 문학회는 시와 수필 등 문학을 사랑하는 모든 분들을 환영합니다.

자세한 가입 문의는 조동안 회장에게 해주시면 됩니다. akla19890304@gmail.com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