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송정희
- 비올라 연주자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할로윈의 밤

2019.11.01 20:56

송정희 조회 수:8

할로윈의 밤

 

큰 바구니에 각종 초컬릿과 캔디를 담아 놓고 현관 밖에 불을 환히 켜놓는다

조금전까지 비가 온 뒤라 길이 한산하다

아이들을 좋아하는 강아지 포롱이를 목줄을 매어 계단 난간 모서리에

묶어두고 난 아이들을 기다린다

잠시 뒤 한 무리의 아이들이 부모들과 함께 초인종을 누른다

나는 문을 열며 해피 할로윈을 외치고 아이들은 트릿코 트릿을 외친다

커다란 캔디 바구니를 내밀며 두개씩 가져가라고 하니 두개씩만 고르는 아이들

나보다 포롱이가 더 신나 호르릉거림다

뒤늦게 강아지를 발견한 너댓살 아기가 초컬릿을 손에 든채 뭐에 홀린듯

포롱이에게로 다가온다

내가 얼른 포롱이를 진정시키고 포롱이의 앞발을 들어 꼬마아기의 장난감같은

작은 손에 쥐어준다

아이는 세상을 다 가진듯한 웃음을 내게 보인다

그 뒤에 서있던 다른 꼬마가 이제 제 차례라고 밀치며 앞으로 나온다

길에 서있던 아이들의 부모들이 막 웃는다

그렇게 예닐곱차례 아이들의 무리가 몰려왔다가 갔다

나도 그 시간만큼은 아이가 되어 즐거웠다

다행히 많이 짖지 않는 포롱인 인기만점

돌아가는 아이들의 부모들이 고맙다는 인사를 잊지 않는다

어느새 어둠이 내린 밤

5시부터의 나의 미션은 8시에 끝나고 행복한 마음 가득 안고

난 내 보금자리인 아래층으로 내려온다

해마다 이렇게 할로윈을 챙겼다

뒤늦게 올 아이들을 위해 현관 밖에 의자를 놓고 초컬릿 바구니를 올려두는

둘째 지은이

비가 와서 아이들이 오지 않을까 했던 걱정이 다 날아갔다

앙증스럽고 신기한 복장을 한 아이들

요정의 나라가 되었던 세시간

나도 당연히 요정의 나라에서 그시간 행복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5 부정맥 new 송정희 2019.11.17 0
954 도토리묵 new 송정희 2019.11.17 0
953 걷기 좋은 온도 new 송정희 2019.11.17 0
952 욕심 new 송정희 2019.11.17 0
951 사돈의 안부문자 송정희 2019.11.13 5
950 어제 그리고 오늘 송정희 2019.11.13 3
949 포롱이와의 산책 송정희 2019.11.08 11
948 이른아침 산책 송정희 2019.11.08 6
947 아 좋다 송정희 2019.11.08 5
946 요통 송정희 2019.11.08 5
945 오늘의 소확행(11월4일) 송정희 2019.11.08 4
944 시월이 남긴 것들 송정희 2019.11.01 8
943 11월 1일의 새벽 송정희 2019.11.01 5
» 할로윈의 밤 송정희 2019.11.01 8
941 시월의 마지막 날 송정희 2019.10.31 4
940 종일 비 송정희 2019.10.31 4
939 오늘의 이상한일 송정희 2019.10.31 5
938 가을을 맞아 송정희 2019.10.29 7
937 희정이 생일파티 송정희 2019.10.29 6
936 오늘의 소확행(10월24일) [1] 송정희 2019.10.29 6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