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송정희
- 비올라 연주자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11월 1일의 새벽

2019.11.01 21:16

송정희 조회 수:5

11 1일의 새벽

 

11월이 매섭게 시작된다

얼굴이 시렸다 산책하는데

얼마나 오랫만에 느껴보는 추위인지

교통사고로 아버지가 돌아가실때가 한여름인데

부고를 듣는순간 온몸에 찬 냉기가 흘렀다

볼딱지가 어는 느낌

새벽 산책길에 아버지 생각이 문득 난다

나이가 들수록 미안한 마음이 드는 나의 아버지

아버지,

아버지 딸 정희가 미국에 살아요

떵떵거리고 실진 않지만 하고 싶은거 하며 살지요

아이들은 다 착해서 그애들 걱정은 안하며 산지 오래 되었지요

엄마는 건강이 조금씩 나빠지지만 큰아들 내외가 지극정성 모십니다

오늘 아침 춥네요 아버지

가끔 아버지가 그리운것보니 저도 나이가 많이 들었습니다

아버지가 살아보지 못한 나이를 제가 사네요

아버지

살갑게 못해 드린것 정말 죄송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5 부정맥 송정희 2019.11.17 6
954 도토리묵 송정희 2019.11.17 3
953 걷기 좋은 온도 송정희 2019.11.17 2
952 욕심 송정희 2019.11.17 3
951 사돈의 안부문자 송정희 2019.11.13 6
950 어제 그리고 오늘 송정희 2019.11.13 3
949 포롱이와의 산책 송정희 2019.11.08 11
948 이른아침 산책 송정희 2019.11.08 6
947 아 좋다 송정희 2019.11.08 5
946 요통 송정희 2019.11.08 5
945 오늘의 소확행(11월4일) 송정희 2019.11.08 4
944 시월이 남긴 것들 송정희 2019.11.01 8
» 11월 1일의 새벽 송정희 2019.11.01 5
942 할로윈의 밤 송정희 2019.11.01 8
941 시월의 마지막 날 송정희 2019.10.31 4
940 종일 비 송정희 2019.10.31 4
939 오늘의 이상한일 송정희 2019.10.31 5
938 가을을 맞아 송정희 2019.10.29 7
937 희정이 생일파티 송정희 2019.10.29 6
936 오늘의 소확행(10월24일) [1] 송정희 2019.10.29 6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