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임기정
- 중앙대 교육학과 졸업
- 2000년 도미
- 둘루스 거주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닥터 지바고처럼

2020.02.08 11:18

keyjohn 조회 수:20

지난 밤 내내 
틀질하던 북풍덕에
아침에 하얀 솜이불이 지천이다.

목덜미를 더듬던 한기가
온몸을 훑고 바지아래로 나가니,
혁명의 소용돌이를 등지고
우랄산맥 기슭에 피신한 지바고인 양
몸이 후들댄다.

요동치는 사회에 분노의 화살도 당기지 못하고
가족과 사랑하나 이루지 못한 체
전장터에서 재회하는 설국의 연인들.

콧수염에 수정을 달고
끓는 물소리 반주 삼아
혁명과 사랑을 노래하던 닥터 지바고.

커피도 식어버리고
손마디도 굽어가는
겨울 아침,
혁명도 사랑에서도
멀어진 지바고는
시쓰는 흉내만 내고 있다.


*글쓴이 노트
간만에  쨍한 냉기가 느껴지는 아침이다.
창밖으로 보이는 차들이 하얗다.

'설국'보다 '닥터 지바고' 먼저 생각나는 것은
'가보지 않은 길'
혹은 
'잡아보지 못한 손'에 대한 
미련 탓일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8 克 雨 keyjohn 2020.02.21 17
137 나의 시네마 천국 [3] keyjohn 2020.02.12 45
» 닥터 지바고처럼 [2] keyjohn 2020.02.08 20
135 '안톤슈낙' 을 슬프게 했던 것들 [11] keyjohn 2020.02.06 42
134 나는 에르메스의 장인 keyjohn 2020.02.05 8
133 차차차 keyjohn 2020.02.04 11
132 일상의 늪에서 안주하는 당신에게 [3] keyjohn 2020.02.03 28
131 Plan B [1] keyjohn 2020.02.01 16
130 TGI Friday's [2] keyjohn 2020.01.31 19
129 병상일기 keyjohn 2020.01.30 10
128 베가스 유람 혹은 유감 [5] keyjohn 2020.01.24 49
127 연선, 텔로미어를 위하여 [1] keyjohn 2020.01.14 92
126 cloudline [5] keyjohn 2020.01.12 55
125 애틀란타 연가 [3] keyjohn 2019.12.29 36
124 미안해 keyjohn 2019.12.23 27
123 겨울 단상 [3] keyjohn 2019.12.20 24
122 사평역에서 (곽재구) [2] file keyjohn 2019.12.12 32
121 송년 소고 [5] keyjohn 2019.12.09 68
120 겨울 단상 [4] file keyjohn 2018.12.15 70
119 문병 keyjohn 2018.11.02 46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