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안신영
- 1974년 도미
- 계간 문예운동 신인상 수상
- 재미 시인협회 회원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2월의 함박눈

2020.02.09 17:58

ChoonKwon 조회 수:14

2월의 함박눈

                                          안신영.


펄 펄 눈이 내린다

비가 아닌 진짜 눈이


꽃잎처럼 쏟아 지던 눈꽃이

바람과 동행 하는지

사선으로 쏟아진다


눈 속에 묻혀가는 잔디

삐죽 삐죽 눈 위에

파란 얼굴 내밀지만


솜털 같은 하얀 눈 

포근한 솜이불 만들어

잔디를 덮어간다


쏟아지는 눈 꽃 사이로

먼 먼 옛날이 보인다


빠이루 롱 코트를 출렁이며

명동 거리를 누비던 그 시절

그 때는 참 눈도 많이 내렸다


오늘은 정월 대보름 

둥근달은 볼수없고 


하얀 눈 밭 위에 

발자국이나 남겨 보련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월의 함박눈 [2] ChoonKwon 2020.02.09 14
105 수선화 [1] ChoonKwon 2020.02.05 8
104 울고있는 겨울하늘 [3] ChoonKwon 2020.02.05 17
103 아름다움을 만드는 사람들 [1] ChoonKwon 2019.12.26 13
102 친구 [1] ChoonKwon 2019.12.08 14
101 하늘 위에 하늘 [1] ChoonKwon 2019.12.08 10
100 가을 이네. ChoonKwon 2019.10.13 8
99 흔적 [2] ChoonKwon 2019.09.28 17
98 손톱에 핀 봉숭아 [3] ChoonKwon 2019.08.26 24
97 여행 [1] ChoonKwon 2019.08.06 16
96 바람소리 파도소리. [1] ChoonKwon 2019.08.06 19
95 오이 넝쿨 [2] ChoonKwon 2019.06.25 19
94 살아있는 아침 [2] ChoonKwon 2019.06.25 17
93 삶의 길 ChoonKwon 2019.06.25 9
92 길에서 길을 묻다. ChoonKwon 2019.06.24 30
91 6월의 한낮 [1] ChoonKwon 2019.06.05 17
90 계절이 주는 행복 [2] ChoonKwon 2019.05.12 24
89 마음의 풍경 ChoonKwon 2019.03.19 10
88 삼월의 숲속. ChoonKwon 2019.03.19 6
87 울고 있는 하늘 ChoonKwon 2019.03.19 7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