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송정희
- 비올라 연주자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부러우면 지는거다

2020.02.10 23:46

송정희 조회 수:9

부러우면 지는거다

 

졌다

함박눈이 너무 예뻐 들여다보니 얇게 펴진 눈결정이 너무 예쁘다

꽃보다 예쁜 눈결정이 부러웠다

누구나 들여다보며 예뻐할 그것이 부럽다

또 졌다, 그 된서리의 숱한 밤속에서도 그리고 하루 꼬박 내린

함박눈속에서도 옆집마당의 수선화가 노오란 꽃을 피웠다

어찌 그럴 수 있단말인가

난 비가 조금 내려도 눈이 와 길이 조금만 미끄러워도 산책을 못가는데

졌다 함박눈에게도 이른 수선화에게도

부러워서 졌다 나는

오늘은 종일 추적추적 내리는 비

현관입구의 캐노피가 바람에 덜컹덜컹 운다

큰 화분으로 옮긴 작은 아프리칸 바이올렛이 보랗빛 도는 희고 작은 꽃을

피워내는 화분을 가까이에 두고 들여다본다

뿌리를 내리려 곁잎을 잘라낸 자리가 아프게 보여도 분갈이에 적응을 했는지

꽃이 매일 더 피고있는 기특한 바이올렛

소리없이 밤이 오고 빗소리가 홈통을 타고 더 큰소리로 들린다

늘 나의 앙탈에 져주던 나의 지아비

평생을 내게 져주신 나의 어머니

내가 살면서 이겨본 두분이시다

철따구니 없는 딸과 아내로 살며 이나이가 되었다

환갑의 나이에 함박눈에도 지고 봄꽃에도 지며 그들이 부러운것은

아직 이기고싶은 욕심이 남아있나보다

그래

이제는 내게 들러붙어있는 귀신같은 아픔들을 이겨내고

나를 둘러싼 두려움들에게서 이겨 보자

매일 먹는 밥이 더 맛있어 지고 베이글에 바른 크림치즈가 전처럼

맛있어지는 날까지 그 못된 후휴증들과 싸워 이겨보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5 오늘의 소확행(2월20일) 송정희 2020.02.21 5
1064 밤의 비 송정희 2020.02.21 4
1063 세월이 가면 송정희 2020.02.19 5
1062 오늘(2월17일) 만난 기적 송정희 2020.02.18 12
1061 회복 송정희 2020.02.18 11
1060 아마도 그건 송정희 2020.02.17 7
1059 푹 쉬었던 어제 송정희 2020.02.14 14
1058 발렌타인데이 카드 송정희 2020.02.14 13
1057 영어 귀머거리 송정희 2020.02.12 15
1056 비오는 아침 송정희 2020.02.12 7
1055 오늘의 소확행(2월11일) 송정희 2020.02.12 5
» 부러우면 지는거다 송정희 2020.02.10 9
1053 카페인 끊기 [2] 송정희 2020.02.10 24
1052 2월 문학회월례회를 마치고 송정희 2020.02.10 21
1051 오늘의 소확행(2월7일) 송정희 2020.02.07 7
1050 첫눈 송정희 2020.02.07 11
1049 싱숭생숭 [2] 송정희 2020.02.06 13
1048 비의 콘서트 [3] 송정희 2020.02.05 16
1047 오래된 기억들을 보내며 송정희 2020.02.05 4
1046 십년뒤에도 [1] 송정희 2020.02.02 1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