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송정희
- 비올라 연주자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비오는 아침

2020.02.12 13:11

송정희 조회 수:7

비오는 아침

 

겨울비가 장마처럼 내린다 낮에도 밤에도

슬픈사람 울기좋은 날씨

새벽녘에 깨어 듣는 빗소리도 나쁘지 않다

몇일을 더 내린다는 일기예보

이게 겨울비가 아니라 봄비일까

그래 그런게야

꽃나무에 봉우리를 키우고 과일나무에 싹을 틔우고

모든 새싹들을 틔우려는게지

아버지 돌아가시고 눈이 짖무르게 우신 나의 노모의 얼굴같은 하늘이

낮게 내려와있는 아침

잠시 비가 그쳤는지 사방이 조용하고 시계초침 소리 뿐이다

비닐우산을 쓰고 학교에서 돌아오다 바람이 우산에 뒤집혀

깔깔대던 어린내가 저멀리서 달려온다

뒤집혀진 우산을 들고 노란장화를 신고 집옆 웅덩이의 물을

찰박거리며 여전히 깔깔댄다

그런 눈웃음 이쁜 어린 내가 내게로 뛰어온다

빈 허공을 와락 안는다

어느새 이렇게 늙었냐고 내게 묻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5 오늘의 소확행(2월20일) 송정희 2020.02.21 5
1064 밤의 비 송정희 2020.02.21 4
1063 세월이 가면 송정희 2020.02.19 5
1062 오늘(2월17일) 만난 기적 송정희 2020.02.18 12
1061 회복 송정희 2020.02.18 11
1060 아마도 그건 송정희 2020.02.17 7
1059 푹 쉬었던 어제 송정희 2020.02.14 14
1058 발렌타인데이 카드 송정희 2020.02.14 13
1057 영어 귀머거리 송정희 2020.02.12 15
» 비오는 아침 송정희 2020.02.12 7
1055 오늘의 소확행(2월11일) 송정희 2020.02.12 5
1054 부러우면 지는거다 송정희 2020.02.10 9
1053 카페인 끊기 [2] 송정희 2020.02.10 24
1052 2월 문학회월례회를 마치고 송정희 2020.02.10 21
1051 오늘의 소확행(2월7일) 송정희 2020.02.07 7
1050 첫눈 송정희 2020.02.07 11
1049 싱숭생숭 [2] 송정희 2020.02.06 13
1048 비의 콘서트 [3] 송정희 2020.02.05 16
1047 오래된 기억들을 보내며 송정희 2020.02.05 4
1046 십년뒤에도 [1] 송정희 2020.02.02 1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