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오성수
- 시인
- 1982년 도미
- 월간 한비 문학 신인상 수상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2월의 눈

2020.02.13 15:16

석정헌 조회 수:9

   

      2월의 눈

   

           석정헌


몸 풀 날

기다리는 앙상한 가지

흔들리는 숲에

등 기댄 채 내리는 비

봄을 따라 잡으려

유난히 짧은 다리로

안간 힘 쓰며

푸릇푸릇 싹을 튀우고

성급한 작은 꽃망울 맺은 2 월

거스르지 못한 계절

기어이 눈이 내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6 태양 new 석정헌 2020.02.22 2
» 2월의 눈 석정헌 2020.02.13 9
774 출근길 [1] 석정헌 2020.02.04 16
773 2월 [1] 석정헌 2020.02.03 19
772 별리 [2] 석정헌 2020.01.30 24
771 미련인가 그리움인가 석정헌 2020.01.10 12
770 차가운 비 [1] 석정헌 2019.12.14 22
769 낙엽 석정헌 2019.11.27 8
768 슬픈 환희 [1] 석정헌 2019.11.26 15
767 낮술 석정헌 2019.11.16 9
766 가을 산에서 석정헌 2019.11.07 9
765 정상 석정헌 2019.11.02 17
764 무제 석정헌 2019.10.25 13
763 살사리꽃 석정헌 2019.10.11 18
762 마지막 사랑이길 석정헌 2019.10.10 15
761 화재 [2] 석정헌 2019.10.10 13
760 가을 그리고 후회 [2] 석정헌 2019.09.26 20
759 가을 바람 [2] 석정헌 2019.09.25 13
758 웃기는 허수아비 [2] 석정헌 2019.09.16 27
757 송편 유감 석정헌 2019.09.13 14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