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송정희
- 비올라 연주자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저녁이면

2020.03.12 11:43

송정희 조회 수:17

저녁이면

 

봄비 닮은 눈물 한방울 떨어져 노트에 얼룩을 만들고

그 얼룩은 잉크를 만나 어떤 이름을 쓴다

잊었던 이름을 이렇게 다시 만나 되뇌이고

해가 지고 서글픈 밤이 온다

 

먼나무숲에 거대한 구름이

밤에 내릴 비를 만드느라

물기를 모으며 떠다니고 나무숲은 이내 어두워진다

 

이렇게 난 또 홀로

밤이 오는 길목에 서있다

멀리서 기적소리가 울리고 누군가 어딘가로 먼길을 떠난다

나도 그 기차에 마음을 실어 보내는 밤

기차가 머무는 곳에 밤새 머물다 돌아와야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3 안개 낀 아침 송정희 2020.03.17 15
1092 노년의 색깔 송정희 2020.03.16 11
1091 오늘의 소확행(3월14일) 송정희 2020.03.16 9
1090 꿈에 송정희 2020.03.13 8
» 저녁이면 [1] 송정희 2020.03.12 17
1088 세상에 없는것 세가지 송정희 2020.03.11 12
1087 오늘의 소확행(3월9일) 송정희 2020.03.11 6
1086 이제는 송정희 2020.03.10 5
1085 간밤의 꿈 송정희 2020.03.09 6
1084 송정희 2020.03.08 6
1083 토요일 아침 송정희 2020.03.07 7
1082 바람의 세상 송정희 2020.03.07 7
1081 오늘의 소확행(3월6일) 송정희 2020.03.07 6
1080 이만하면 송정희 2020.03.07 8
1079 보키쌤(2) [1] 송정희 2020.03.02 26
1078 2월을 보내며 송정희 2020.03.02 8
1077 아침인사 송정희 2020.02.29 7
1076 초승달과 나 송정희 2020.02.28 11
1075 고단한 삶 송정희 2020.02.28 9
1074 오늘 나는 송정희 2020.02.28 7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