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임기정
- 중앙대 교육학과 졸업
- 2000년 도미
- 둘루스 거주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누가 울어

2020.03.13 20:28

keyjohn 조회 수:39

'소리없이 흘러내리는 눈물같은 이슬비'

14세 소년이 노래를 한다.
돌아가신 할아버지 애창곡이란다.

난 할아버지 얼굴을 기억하지 못한다.
이제 다가올 손자를 기다리는 미래형 할아버지다.

'피가 맺히게 그 누가 울어울어'

내 손자는 나를 기억하면서 어떤 노래를 떠올릴까?
손자 안고 부를 노래를 흥얼거려 본다.

'검은 눈을 적시나.'

*글쓴이 노트
14세소년이 노래자랑에서 할아버지 애창곡을 부르는 모습이 갸륵하다.
면사포 쓴지 3년이 지나도록 내 딸은 2세 소식이 없다.
'다 계획이 있겠지'라며 영화 '기생충' 대사를 되뇌이는 걸로 위안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 그래도 긍정적으로 [2] keyjohn 2020.03.29 24
» 누가 울어 [3] keyjohn 2020.03.13 39
142 춘풍시샘 [2] keyjohn 2020.03.11 23
141 건성대지 못해서 [2] keyjohn 2020.03.10 38
140 White 특수 keyjohn 2020.02.29 22
139 비합리적 의심 [1] keyjohn 2020.02.25 38
138 克 雨 [2] keyjohn 2020.02.21 38
137 나의 시네마 천국 [5] keyjohn 2020.02.12 54
136 닥터 지바고처럼 [2] keyjohn 2020.02.08 24
135 '안톤슈낙' 을 슬프게 했던 것들 [11] keyjohn 2020.02.06 48
134 나는 에르메스의 장인 keyjohn 2020.02.05 10
133 차차차 keyjohn 2020.02.04 16
132 일상의 늪에서 안주하는 당신에게 [3] keyjohn 2020.02.03 33
131 Plan B [1] keyjohn 2020.02.01 17
130 TGI Friday's [2] keyjohn 2020.01.31 56
129 병상일기 keyjohn 2020.01.30 10
128 베가스 유람 혹은 유감 [5] keyjohn 2020.01.24 50
127 연선, 텔로미어를 위하여 [1] keyjohn 2020.01.14 148
126 cloudline [5] keyjohn 2020.01.12 56
125 애틀란타 연가 [3] keyjohn 2019.12.29 37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