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송정희
- 비올라 연주자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안개 낀 아침

2020.03.17 12:42

송정희 조회 수:15

안개 낀 아침

 

할아버지 곰방대 안에 갇히것처럼 안개가 자욱한 아침

모처럼 늦잠을 자고 일어나 기분이 삼삼하다

한국서 운전을 처음배우고 운전이 재밌던 시절

어느 안개낀 아침이었다

전국에 안개주의보가 내리고 난 겁도없이 집을 나섰다

정말 아무것도 안보이고 앞차의 불빛만 보며 운전할때

공포영화속같던 그 상황

그런 안개는 그후에도 본적이 없다

오늘은 귀챦아 아침산책도 거르고 게으름을 피운다

요즘 운동부족으로 다시 변비가 온듯하다

수영도 요가도 못하니까 몸은 거짓말을 안한다

지인들은 내가 부지런한줄로 아신다

난 게으름배이고 허풍쟁이다

먼 나무숲이 동화속 마을처럼 어렴풋하고 나도 요정의 나라에 사는 아침

세상의 모든 게으름뱅이들 다 모여라

우리 오늘은 안개속으로 달려가 볼까요

허풍쟁이들도 환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안개 낀 아침 송정희 2020.03.17 15
1092 노년의 색깔 송정희 2020.03.16 11
1091 오늘의 소확행(3월14일) 송정희 2020.03.16 9
1090 꿈에 송정희 2020.03.13 8
1089 저녁이면 [1] 송정희 2020.03.12 17
1088 세상에 없는것 세가지 송정희 2020.03.11 12
1087 오늘의 소확행(3월9일) 송정희 2020.03.11 6
1086 이제는 송정희 2020.03.10 5
1085 간밤의 꿈 송정희 2020.03.09 6
1084 송정희 2020.03.08 6
1083 토요일 아침 송정희 2020.03.07 7
1082 바람의 세상 송정희 2020.03.07 7
1081 오늘의 소확행(3월6일) 송정희 2020.03.07 6
1080 이만하면 송정희 2020.03.07 8
1079 보키쌤(2) [1] 송정희 2020.03.02 26
1078 2월을 보내며 송정희 2020.03.02 8
1077 아침인사 송정희 2020.02.29 7
1076 초승달과 나 송정희 2020.02.28 11
1075 고단한 삶 송정희 2020.02.28 9
1074 오늘 나는 송정희 2020.02.28 7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