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오성수
- 시인
- 1982년 도미
- 월간 한비 문학 신인상 수상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대란의 짙은 봄

2020.05.23 17:41

석정헌 조회 수:158


     대란의 짙은 봄


                석정헌


대란으로 휩쓸린 온세상

어디라 할 것 없이 어지럽다

햇빛 걸린 하늘을 피해

숲으로 들어서다

돌연 걸음을 멈추고

큰 바위 앞에 선다

무심코 치켜든 고개

시선은 공교롭게도

바위 틈을 비집은

늙고 비틀어진 소나무에

비치는 빛살과 마주쳤다

얼마나 오랜 세월

이 바람 저 바람에 시달렸는지

굽은 줄기

삐뚜러진 가지

횡한 하늘

그러나 웅켜잡은 뿌리

연한 이파리는

미풍을 흔들며

쉼없이 오르는 나에게

잠시 쉬었다 가라하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5 아직도 모진 병이 석정헌 2020.06.24 8
794 행간을 메우려고 [3] 석정헌 2020.06.10 29
793 활짝 핀 오이꽃 [4] 석정헌 2020.06.06 24
792 그까짓 코로나 19 석정헌 2020.05.29 11
791 안녕의 꽃이 피기는 필까 석정헌 2020.05.27 13
» 대란의 짙은 봄 석정헌 2020.05.23 158
789 석정헌 2020.05.20 16
788 Lake Lenier 석정헌 2020.05.12 12
787 그래도 세상은 석정헌 2020.05.08 34
786 사랑 석정헌 2020.05.05 8
785 첫사랑 [2] 석정헌 2020.04.27 21
784 지랄같은 봄 [3] 석정헌 2020.04.24 25
783 그래도 아름다운 것은 아름답다 [2] 석정헌 2020.04.11 101
782 18 19때문에 석정헌 2020.04.09 12
781 저무는 길 [2] 석정헌 2020.03.30 23
780 석유와 코로나19 석정헌 2020.03.26 15
779 화가 난다 [2] 석정헌 2020.03.11 27
778 DST 석정헌 2020.03.10 67
777 헷갈리는 꽃들 [3] 석정헌 2020.02.24 62
776 태양 석정헌 2020.02.22 9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