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임기정
- 중앙대 교육학과 졸업
- 2000년 도미
- 둘루스 거주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나를 사랑하지 않는 그대

2020.06.08 22:09

keyjohn 조회 수:23

구름은 솜사탕 머리에 얹고 두둥실 흐르고,
녹색 모자 난쟁이들  숨바꼭질하는 나무를 잡고
바람이 산들 왈츠를 추는 
여름날.

개구리 점프로 꽃잎에 입맞춤 하자,
꽃은 잎을 모아 수줍게 얼굴을 가리고, 
청솔모 제 꼬리짓에 놀라 멈칫하는 
또 여름 날.

사랑은 구름처럼 멀고
또 사랑은 나무를  스치고 사라지는 바람인 것을

한번도 버섯의 손길을 받지 못한 
백년의 이끼이며,
갈대와 진흙모아 둥지를 만들고도
짝을 찾지 못한 들새다.

아직도 나를 사랑하지 않는 그대.


*글쓴이 노트

푸르른 나이에 방언을 하고도,
서정주의 '선운사'로 도솔암에서 열반을 꿈꾸었고,
공지영의 '수도원 기행'으로 성모를 흠모한 죄로
조물주는 이순의 문턱에 선 나에게 벌을 주는 모양.
사랑의 정의 하나 내리지 못하고
하염없는 갈증으로 이리 고문당하는 걸 보면.

신화나 전설이 되어 버린 사랑타령하는 것이 
죄스러운 요즈음이다.
그런데 모임 홈피에 글 올리는 것이 더 죄스러운 것은
내 소심함 탓 때문은 아니라고 우겨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1 부대찌게 keyjohn 2020.06.16 22
150 아비의 이름으로 [1] keyjohn 2020.06.09 25
» 나를 사랑하지 않는 그대 [2] keyjohn 2020.06.08 23
148 불행한 시절의 행복 [7] keyjohn 2020.06.05 46
147 아! 나의 형 [5] keyjohn 2020.05.05 50
146 반 나르시즘 [3] keyjohn 2020.04.19 38
145 요즈음 인생공부 [3] keyjohn 2020.04.11 36
144 그래도 긍정적으로 [2] keyjohn 2020.03.29 34
143 누가 울어 [3] keyjohn 2020.03.13 43
142 춘풍시샘 [2] keyjohn 2020.03.11 24
141 건성대지 못해서 [2] keyjohn 2020.03.10 39
140 White 특수 keyjohn 2020.02.29 24
139 비합리적 의심 [1] keyjohn 2020.02.25 41
138 克 雨 [2] keyjohn 2020.02.21 40
137 나의 시네마 천국 [5] keyjohn 2020.02.12 73
136 닥터 지바고처럼 [2] keyjohn 2020.02.08 26
135 '안톤슈낙' 을 슬프게 했던 것들 [11] keyjohn 2020.02.06 88
134 나는 에르메스의 장인 keyjohn 2020.02.05 11
133 차차차 keyjohn 2020.02.04 17
132 일상의 늪에서 안주하는 당신에게 [3] keyjohn 2020.02.03 35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