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오성수
- 시인
- 1982년 도미
- 월간 한비 문학 신인상 수상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아직도 모진 병이

2020.06.24 18:47

석정헌 조회 수:8

    

  아직도 모진 병이


               석정헌


담 아래 멈춰 선

노란꽃

햇살은

몸통에 달라 붙어

질척질척 살을 태우고

축 처진 큰 잎도

힘에 부친 듯

너도 그렇게 

뜨거운 유월 볕에 시달리는구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아직도 모진 병이 석정헌 2020.06.24 8
794 행간을 메우려고 [3] 석정헌 2020.06.10 29
793 활짝 핀 오이꽃 [4] 석정헌 2020.06.06 24
792 그까짓 코로나 19 석정헌 2020.05.29 11
791 안녕의 꽃이 피기는 필까 석정헌 2020.05.27 13
790 대란의 짙은 봄 석정헌 2020.05.23 158
789 석정헌 2020.05.20 16
788 Lake Lenier 석정헌 2020.05.12 12
787 그래도 세상은 석정헌 2020.05.08 34
786 사랑 석정헌 2020.05.05 8
785 첫사랑 [2] 석정헌 2020.04.27 21
784 지랄같은 봄 [3] 석정헌 2020.04.24 25
783 그래도 아름다운 것은 아름답다 [2] 석정헌 2020.04.11 101
782 18 19때문에 석정헌 2020.04.09 12
781 저무는 길 [2] 석정헌 2020.03.30 23
780 석유와 코로나19 석정헌 2020.03.26 15
779 화가 난다 [2] 석정헌 2020.03.11 27
778 DST 석정헌 2020.03.10 67
777 헷갈리는 꽃들 [3] 석정헌 2020.02.24 62
776 태양 석정헌 2020.02.22 9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