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조동안
- 애틀랜타 문학회 회장

모순의 틀

2020.09.17 02:01

아이얼굴 조회 수:78

모순의 틀.jpg




모순의 틀


             조동안 


꿈이 있었나

잊고 살며 온 길에

세상의 상처들

견디며 가진 ego

굳어지는 몸과 함께

늘어나는 고집들

빠르게 변하는 세상에

할 수 있는 것 없어

딱딱하게 굳은 체

귀는 방패가 되어

다 막아버리고

입은 창이 되어  

강하게 찔러대는

모순의 틀이

삶의 기준이 되었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 시계바늘 [4] 아이얼굴 2021.07.17 57
142 유리식탁 [1] 아이얼굴 2021.07.14 29
141 아이얼굴 2021.07.14 16
140 복제 아이얼굴 2021.07.14 13
139 2월의 첫날 아이얼굴 2021.07.14 7
138 겨울이 간다는 건 아이얼굴 2021.07.14 8
137 아이얼굴 2021.07.14 7
136 아버지! 안녕히 가세요 아이얼굴 2021.07.14 13
135 동백꽃이 떨어질 때 아이얼굴 2021.07.14 13
134 언제나 한가운데에서 [1] 아이얼굴 2021.05.01 26
133 그린카드 [2] 아이얼굴 2021.05.01 20
132 봄이 오는 소리 [4] 아이얼굴 2021.04.11 43
131 토요일 아침 [3] 아이얼굴 2021.02.15 20
130 너는 뭐냐? [1] 아이얼굴 2021.02.09 22
129 양절(攘竊) 때문에 [1] 아이얼굴 2021.01.20 29
128 원죄 아이얼굴 2021.01.18 26
127 풍랑 [2] 아이얼굴 2021.01.16 27
126 살다보니 [5] file 아이얼굴 2020.12.23 79
» 모순의 틀 [2] file 아이얼굴 2020.09.17 78
124 여름이 가기전에 [4] file 아이얼굴 2020.08.26 54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