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오성수
- 시인
- 1982년 도미
- 월간 한비 문학 신인상 수상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떠나는 계절

2020.12.03 18:23

석정헌 조회 수:13

  

   떠나는 계절


          석정헌


잔뜩 물기 품은 바람

이리저리 낙엽 굴리더니

기어코 비를 부른다


멍하니 내다본 창밖

검은 빗방울 뒤로

얼굴 하나가 스쳐간다

반가움에 다가서니

쓸쓸한 뒷모습 검은 긴머리

계절 함께 멀어지고 있다


누군가의 마음을 아프게하고

그걸 알면서도 놓지 못하는

풀꽃 같은 질긴 사랑

긴잠을 자려할때

소리없이 맺힌 이슬

태양에 밀려 사라지 듯

그렇게 멀어지지만

스믈스믈 져며드는 선혈 덩이

필경 다시 바람은 불리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3 너 잘 견뎌 내고있다 석정헌 2021.01.16 16
» 떠나는 계절 석정헌 2020.12.03 13
811 가을을 붓다 석정헌 2020.11.16 11
810 웅담 품은 술 석정헌 2020.11.02 14
809 는개비 석정헌 2020.10.16 15
808 참빗 [3] 석정헌 2020.10.06 23
807 가을을 떠난 사람 석정헌 2020.09.23 25
806 전등사 석정헌 2020.09.19 23
805 마지막 재앙이었으면 [1] 석정헌 2020.09.14 20
804 그리운 어머니 [1] 석정헌 2020.09.12 21
803 지랄 같은 병 석정헌 2020.09.03 19
802 생일선물 [6] 석정헌 2020.08.31 44
801 인연 [3] 석정헌 2020.08.29 25
800 쭉정이 [4] 석정헌 2020.08.23 49
799 어머니, 연필과 코스모스 그리고 자장면 [8] 석정헌 2020.08.19 52
798 부끄런운 삶 [1] 석정헌 2020.07.31 29
797 불안한 사회 석정헌 2020.07.29 21
796 정상에서의 시편 석정헌 2020.07.19 14
795 아직도 모진 병이 석정헌 2020.06.24 12
794 행간을 메우려고 [3] 석정헌 2020.06.10 4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