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조동안
- 애틀랜타 문학회 회장

살다보니

2020.12.23 17:12

아이얼굴 조회 수:60

20171229_173304.jpg




             살다보니

 

                    

                                       조동안

 

 

살다보니

상처로 고통받아도

아무렇지 않은 숨기고

아프지 않아도

엄살부리던 때도 있었네

어떤 마음을 가져도

줏대없이 이리저리 끌려다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뜬금없이 중도라 억지부렸구나

 

살다보니

가까이 있어도 사람

멀리 있어도 가까운 사람

사랑하지 않아도 사랑한다고

사랑하면서 사랑하지 않는다는

어긋난 표현과 어우르며

아둔한 삶에 익숙해져

잃어버린 청초는 오래전 잊고

늙은 너구리처럼 꾀만 느는구나

 

살다보니

잃어도 잃은 것이 아니고

얻어도 내것이 아닌것을

좁은 속내에 욕심으로

채워도 채워지지 않더니

작은 가슴 비우니

이렇게 쉽게 비워지는 것을

깨끗한 마음에 찾아온 평안

옳구나!  살다보니 이제야 알겠구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 양절(攘竊) 때문에 [1] 아이얼굴 2021.01.20 21
128 원죄 아이얼굴 2021.01.18 17
127 풍랑 [2] 아이얼굴 2021.01.16 21
» 살다보니 [5] file 아이얼굴 2020.12.23 60
125 모순의 틀 [2] file 아이얼굴 2020.09.17 70
124 여름이 가기전에 [4] file 아이얼굴 2020.08.26 47
123 마지막 포옹 [8] 아이얼굴 2020.08.17 51
122 아버지와 코로나19 아이얼굴 2020.05.20 35
121 무 제 2 [2] file 아이얼굴 2020.05.19 29
120 무 제 아이얼굴 2020.05.19 23
119 COVID19 & …. [1] 아이얼굴 2020.05.17 36
118 노인 [2] file 아이얼굴 2020.02.24 47
117 코로나 19 [1] file 아이얼굴 2020.02.24 24
116 시인의 마을2 [2] file 아이얼굴 2020.02.09 31
115 이민의 삶 조각 [3] file 아이얼굴 2020.02.09 35
114 5월은 [2] file 아이얼굴 2019.05.02 41
113 청첩 file 아이얼굴 2019.04.26 29
112 졸업 file 아이얼굴 2019.04.26 18
111 주님 제가 아버지입니다. file 아이얼굴 2019.04.14 23
110 이순 file 아이얼굴 2019.04.14 22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