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조동안
- 애틀랜타 문학회 회장

살다보니

2020.12.23 17:12

아이얼굴 조회 수:968

20171229_173304.jpg




             살다보니

 

                    

                                       조동안

 

 

살다보니

상처로 고통받아도

아무렇지 않은 숨기고

아프지 않아도

엄살부리던 때도 있었네

어떤 마음을 가져도

줏대없이 이리저리 끌려다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뜬금없이 중도라 억지부렸구나

 

살다보니

가까이 있어도 사람

멀리 있어도 가까운 사람

사랑하지 않아도 사랑한다고

사랑하면서 사랑하지 않는다는

어긋난 표현과 어우르며

아둔한 삶에 익숙해져

잃어버린 청초는 오래전 잊고

늙은 너구리처럼 꾀만 느는구나

 

살다보니

잃어도 잃은 것이 아니고

얻어도 내것이 아닌것을

좁은 속내에 욕심으로

채워도 채워지지 않더니

작은 가슴 비우니

이렇게 쉽게 비워지는 것을

깨끗한 마음에 찾아온 평안

옳구나!  살다보니 이제야 알겠구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같은 삶 다른 느낌 [3] 아이얼굴 2021.11.20 28
144 퍼즐 [1] 아이얼굴 2021.11.20 17
143 시계바늘 [4] 아이얼굴 2021.07.17 62
142 유리식탁 [1] 아이얼굴 2021.07.14 35
141 아이얼굴 2021.07.14 20
140 복제 아이얼굴 2021.07.14 17
139 2월의 첫날 아이얼굴 2021.07.14 11
138 겨울이 간다는 건 아이얼굴 2021.07.14 11
137 아이얼굴 2021.07.14 11
136 아버지! 안녕히 가세요 아이얼굴 2021.07.14 18
135 동백꽃이 떨어질 때 아이얼굴 2021.07.14 16
134 언제나 한가운데에서 [1] 아이얼굴 2021.05.01 30
133 그린카드 [2] 아이얼굴 2021.05.01 23
132 봄이 오는 소리 [4] 아이얼굴 2021.04.11 53
131 토요일 아침 [3] 아이얼굴 2021.02.15 26
130 너는 뭐냐? [1] 아이얼굴 2021.02.09 28
129 양절(攘竊) 때문에 [1] 아이얼굴 2021.01.20 33
128 원죄 아이얼굴 2021.01.18 30
127 풍랑 [2] 아이얼굴 2021.01.16 30
» 살다보니 [5] file 아이얼굴 2020.12.23 968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