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조동안
- 애틀랜타 문학회 회장

언제나 한가운데에서

2021.05.01 15:49

아이얼굴 조회 수:30

언제나 한가운데에서

 

 

                                                조동안

 

5월이 온다는 것은

4월이 간다는 말이지

떠나는 날에 아쉬움은

누구나 가질수 있어

그냥 눈을 돌려 봐봐

다가올 날들을 맞게 되고

새롬의 기대로 바뀌지

언제나 우리는

한가운데 서서 고민을 하지

이별이 있으면

만남이 있을 것을

아픔이 있으면

성장이 있을 것을

미움을 돌려보면

사랑이 수도 있을거야

 

 

삶이 수렁이었다면

지금까지 헛짓한걸거야

죽을것 같이

힘들었던 날이었지만

지내보니 지내지는

작은 몸짓이었을

삶이란 이런 아닐까

불편한 하얀 조각에

생사를 맡기는 슬픈 약속도

아무렇지 않은듯

일상이 되어

언제나 한가운데에서

오늘을 노래하고 있잖아

지나가는 봄이 있서

찾아 오는 여름을 맞듯이

 

                                              05-01-20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같은 삶 다른 느낌 [3] 아이얼굴 2021.11.20 28
144 퍼즐 [1] 아이얼굴 2021.11.20 17
143 시계바늘 [4] 아이얼굴 2021.07.17 62
142 유리식탁 [1] 아이얼굴 2021.07.14 35
141 아이얼굴 2021.07.14 20
140 복제 아이얼굴 2021.07.14 17
139 2월의 첫날 아이얼굴 2021.07.14 11
138 겨울이 간다는 건 아이얼굴 2021.07.14 11
137 아이얼굴 2021.07.14 11
136 아버지! 안녕히 가세요 아이얼굴 2021.07.14 18
135 동백꽃이 떨어질 때 아이얼굴 2021.07.14 16
» 언제나 한가운데에서 [1] 아이얼굴 2021.05.01 30
133 그린카드 [2] 아이얼굴 2021.05.01 23
132 봄이 오는 소리 [4] 아이얼굴 2021.04.11 53
131 토요일 아침 [3] 아이얼굴 2021.02.15 26
130 너는 뭐냐? [1] 아이얼굴 2021.02.09 28
129 양절(攘竊) 때문에 [1] 아이얼굴 2021.01.20 33
128 원죄 아이얼굴 2021.01.18 30
127 풍랑 [2] 아이얼굴 2021.01.16 30
126 살다보니 [5] file 아이얼굴 2020.12.23 968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