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조동안
- 애틀랜타 문학회 회장

겨울이 간다는 건

2021.07.14 02:43

아이얼굴 조회 수:6

겨울이 간다는 건  

 

                                         조동안                   

 

영원할 같은 무례한 겨울도

몸보다 마음에 상처주는

매서운 바람도

가냘픈 아지랑이에 밀려나는 것을

숲의 잠에서 새싹과

살얼음 사이 옹달샘에

숨었던 개구리가

떠나는 겨울을 마중나왔나보다

 

버틸 없게 무너뜨리

팬데믹의 심보로

함께 못해 서러워도

그대 향한 핑크빛 설렘은

봄맞이 서곡 따라서

잔잔한 향기를 품고

찾아오는 생명아

깊은 땅에서 맞은 희망이리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 시계바늘 [4] 아이얼굴 2021.07.17 40
142 유리식탁 [1] 아이얼굴 2021.07.14 25
141 아이얼굴 2021.07.14 11
140 복제 아이얼굴 2021.07.14 11
139 2월의 첫날 아이얼굴 2021.07.14 5
» 겨울이 간다는 건 아이얼굴 2021.07.14 6
137 아이얼굴 2021.07.14 6
136 아버지! 안녕히 가세요 아이얼굴 2021.07.14 11
135 동백꽃이 떨어질 때 아이얼굴 2021.07.14 10
134 언제나 한가운데에서 [1] 아이얼굴 2021.05.01 25
133 그린카드 [2] 아이얼굴 2021.05.01 19
132 봄이 오는 소리 [4] 아이얼굴 2021.04.11 42
131 토요일 아침 [3] 아이얼굴 2021.02.15 19
130 너는 뭐냐? [1] 아이얼굴 2021.02.09 21
129 양절(攘竊) 때문에 [1] 아이얼굴 2021.01.20 28
128 원죄 아이얼굴 2021.01.18 25
127 풍랑 [2] 아이얼굴 2021.01.16 26
126 살다보니 [5] file 아이얼굴 2020.12.23 74
125 모순의 틀 [2] file 아이얼굴 2020.09.17 77
124 여름이 가기전에 [4] file 아이얼굴 2020.08.26 52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