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조동안
- 애틀랜타 문학회 회장

퍼즐

2021.11.20 13:46

아이얼굴 조회 수:12

퍼즐


                             조동안


딸이 보내준 퍼즐조각을
하나 하나 맞추어 본다
어떤 조각은 쉽게 맞추어 지지만
어떤 조각은 조금 아리송하다
너무 많다보니 한참을 헤매며
여기도 맞추어 보고
저기도 맞추어 본다
마지막 한조각이 안보인다
그림에 빠진 한쪽이 너무 아쉽다
식탁 아래 구석에 숨어 있던 마지막 조각을 찾았다
빠진 곳을 채우면서
퍼즐 조각 하나 하나가 모두 모여
멋있는 성이 하나 세워졌다.


가끔 권명오 선생님 댁에 가면 탁자 위에 잘 맞추어진 퍼즐판을 볼 수가 있었습니다.

따님이 보내 주셔서 두 분이 그 퍼즐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열심히 퍼즐을 맞추셨다며 안신영 회장님께서 즐거워 하셨죠. 퍼즐을 보면서 우리들의 문학회 생각을 했습니다. 어떤 조각은 눈에 띄어서 놓아야 할 자리를 알 수 있지만 어떤 조각은 눈에 띄지 않아 한참을 찾아야 하는 것 같아요. 하지만 어느 한조각이라도 없으면 퍼즐은 완성되지 않을것입니다.

모든 분들의 수고와 참여로 더욱 빛나는 애틀랜타문학회의  가장 큰 행사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3 혼자 사는 연습 [3] update 아이얼굴 2021.11.26 11
152 저 녁 [1] 아이얼굴 2021.11.23 14
151 점 심 [1] 아이얼굴 2021.11.23 12
150 아 침 [1] 아이얼굴 2021.11.23 13
149 12월에 오는 사랑 [3] 아이얼굴 2021.11.22 18
148 컴퓨터를 정리하며 [2] 아이얼굴 2021.11.21 22
147 사람을 기다리며 [1] 아이얼굴 2021.11.20 26
146 할아버지 [8] 아이얼굴 2021.11.20 36
145 같은 삶 다른 느낌 [3] 아이얼굴 2021.11.20 23
» 퍼즐 [1] 아이얼굴 2021.11.20 12
143 시계바늘 [4] 아이얼굴 2021.07.17 58
142 유리식탁 [1] 아이얼굴 2021.07.14 30
141 아이얼굴 2021.07.14 16
140 복제 아이얼굴 2021.07.14 13
139 2월의 첫날 아이얼굴 2021.07.14 7
138 겨울이 간다는 건 아이얼굴 2021.07.14 8
137 아이얼굴 2021.07.14 7
136 아버지! 안녕히 가세요 아이얼굴 2021.07.14 15
135 동백꽃이 떨어질 때 아이얼굴 2021.07.14 13
134 언제나 한가운데에서 [1] 아이얼굴 2021.05.01 26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