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동안
- 애틀랜타 문학회 회장

컴퓨터를 정리하며

아이얼굴2021.11.21 13:57조회 수 71댓글 2

    • 글자 크기

컴퓨터를 정리하며


                               조동안 


서류함에 숨어 있던 많은 자료들
지나 온 삶의 흔적이
오래도록 기계의 틀 속에서
내 손짓을 기다리고 있었어요
변해버린 세상에 순간을 박제하고
오늘 꺼낸 추억 속에서
기쁨도 그리움도 아쉬움과 함께
초로의 굳어진 머리를 깨트리네요
나만큼 커버린 아들의 앳 된 모습과
발랄하게 춤을 추던 딸의 사랑스런 모습
파릇한 생기가 얼굴 가득했던 아내
세상을 지고 갈 것 같았던 호기 가득했던 나
그 때는 계셨는데 지금은 안 계신 아버지
포근하게 안길 것 같은 어머니
형제, 친구, 동료, 이웃,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들
모두가 이 곳에 숨어 있었습니다.
청춘이 숨어 있었구
사랑이 숨어 있었구
삶이 숨어 있었습니다
정리할 것은 계속 쌓여가고 다시 뭍히고 있겠죠
언젠가 다시 열어 보고 오늘을 추억하고
미련을 아쉬움을 여기에 남겨둘거예요

    • 글자 크기
12월에 오는 사랑 (by 아이얼굴) 사람을 기다리며

댓글 달기

댓글 2
  • 아날로그 시대에

    잘 발효된 그리움과 숙성된 생각으로 오솔길을 

    거닐며 만나던 시절이 그립습니다

    초 스피드 시대에 느림의 미학을

    고수하고 싶은 것이 올드 타임어의 희망사항일 

    뿐입니다

    급변하는 시대에 적응해야 하는 요즘

    마음은 급한데 몸은 느린 이 어긋남의 

    현실은 어쩔라나


    공감의 글 공유해줘서 감사합니다 . 회장님 




  • 회장님의 인생 애환이 담긴

    귀한 보띠리 잘 정리하시고

    간직하시기 바랍니다.

    세월이 좀 더.흘레 보따리

    풀어 보시는 것도 즐거움이

    될 것같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컴퓨터를 정리하며2 2021.11.21 71
147 사람을 기다리며1 2021.11.20 77
146 할아버지8 2021.11.20 88
145 같은 삶 다른 느낌3 2021.11.20 74
144 퍼즐1 2021.11.20 42
143 시계바늘4 2021.07.17 93
142 유리식탁1 2021.07.13 75
141 2021.07.13 65
140 복제 2021.07.13 63
139 2월의 첫날 2021.07.13 52
138 겨울이 간다는 건 2021.07.13 44
137 2021.07.13 52
136 아버지! 안녕히 가세요 2021.07.13 38
135 동백꽃이 떨어질 때 2021.07.13 49
134 언제나 한가운데에서1 2021.05.01 72
133 그린카드2 2021.05.01 57
132 봄이 오는 소리4 2021.04.11 90
131 토요일 아침3 2021.02.15 46
130 너는 뭐냐?1 2021.02.09 59
129 양절(攘竊) 때문에1 2021.01.20 6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