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동안
- 애틀랜타 문학회 회장

12월에 오는 사랑

아이얼굴2021.11.22 13:54조회 수 46댓글 3

    • 글자 크기

  12월에 오는 사랑


                           조동안


빨간 셔츠가 어울리는 계절
12월을 맞으며
찾아오는 겨울에 따뜻한 꿈을 꾼다
흔들리는 종소리에
어울리는 제복으로 길거리를 채우고
바쁜 발걸음 이라도
잠깐은 멈추고 지날 수 있는 삶
나누고 기뻐하는 사랑을
너에게 그리고 이웃에게로



하얀 눈이 아직 보이지 않아도
작은 종이에 하얗게 눈 쌓인 소나무
백화점 매대에 널린 기대로
마음을 담고 사랑을 포장하여
잃었던 동심을 찾아가는 계절
12월이 오면
나누고 기뻐하는 사랑을
너에게 그리고 우리에게로

    • 글자 크기
아 침 컴퓨터를 정리하며 (by 아이얼굴)

댓글 달기

댓글 3
  • 세모에  이렇게 마음 따뜻한 

    사랑의 불을 지퍼주시니 훈훈한 12월이 기대됩니다

    연작으로 올려주시는 회장님의 작품으로

    회원들에게 온기가 전해서 

    활발한 작품들을 기대해 봅니다


  • 석촌님께
    아이얼굴글쓴이
    2021.11.22 15:18 댓글추천 0비추천 0

    감사합니다. 12월을 함께 따뜻하게 만들어요.

    가능하시다면 12월 모임에 뵙기를 소망해 봅니다.

    오늘도 좋을 하루 되세요.

  • 벌써부터  설랠 가슴에

    불을 지피시네요

    올 세모에는 더 따뜻하고

    감동적인 순간들을 맞이할

    준비를 해야겠다고 다짐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하루하루 다복, 강건하시길!!!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68 폭풍이 지나는중이었어도2 2022.07.15 42
167 산 오징어1 2022.07.07 15
166 가족1 2022.07.07 22
165 엄마3 2022.05.09 28
164 산불3 2022.03.05 30
163 아! 우크라이나5 2022.02.28 54
162 이름5 2022.02.24 38
161 2 2022.02.22 28
160 행복한 아내7 2022.02.19 49
159 녹내장13 2022.02.14 54
158 금요일 아침4 2022.01.07 38
157 하얀눈 검은눈12 2022.01.07 46
156 살아 있을 때까지7 2022.01.03 24
155 편식 또는 과식4 2021.12.26 24
154 미국에서 땡스기빙 지내기3 2021.11.27 35
153 혼자 사는 연습4 2021.11.26 54
152 저 녁1 2021.11.23 35
151 점 심 2021.11.23 32
150 아 침1 2021.11.23 29
12월에 오는 사랑3 2021.11.22 46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