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조동안
- 애틀랜타 문학회 회장

아 침

2021.11.23 16:51

아이얼굴 조회 수:29

          아 침

 

                                        조동안

 

부산한 새벽이 지나고

아침이 고요하다

하루를 시작하는

Early Bird들의 날랜 움직임

조용히 찾아오는 적막

식탁에 홀로 앉아

모닝커피의 은은함을

얼굴에 묻히고

기다림이 시작된 아침

브라인더 틈에 끼인

상큼한 아침 햇살에

살짝 찡그리며

혼자만의 짧은 행복을 즐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8 폭풍이 지나는중이었어도 [2] 아이얼굴 2022.07.15 38
167 산 오징어 [1] 아이얼굴 2022.07.07 15
166 가족 [1] 아이얼굴 2022.07.07 22
165 엄마 [3] 아이얼굴 2022.05.09 26
164 산불 [3] 아이얼굴 2022.03.06 30
163 아! 우크라이나 [5] 아이얼굴 2022.02.28 54
162 이름 [5] 아이얼굴 2022.02.24 37
161 [2] 아이얼굴 2022.02.23 28
160 행복한 아내 [7] 아이얼굴 2022.02.19 49
159 녹내장 [13] 아이얼굴 2022.02.15 54
158 금요일 아침 [4] 아이얼굴 2022.01.07 38
157 하얀눈 검은눈 [12] 아이얼굴 2022.01.07 46
156 살아 있을 때까지 [7] 아이얼굴 2022.01.04 24
155 편식 또는 과식 [4] 아이얼굴 2021.12.26 24
154 미국에서 땡스기빙 지내기 [3] 아이얼굴 2021.11.27 35
153 혼자 사는 연습 [4] 아이얼굴 2021.11.26 52
152 저 녁 [1] 아이얼굴 2021.11.23 35
151 점 심 아이얼굴 2021.11.23 32
» 아 침 [1] 아이얼굴 2021.11.23 29
149 12월에 오는 사랑 [3] 아이얼굴 2021.11.22 45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