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박홍자
- 시인
- 원주여자고등학교 졸업, 중앙대학교 법학과 졸업
- 2000년 도미, 해외문학 신인상 수상
- 시집 〈거기 그렇게〉〈손끝에 닿을 그리움 그 하나로〉출간
- 서간집 <시간의 태엽> 출간
- 미주한인재단 애틀랜타 지회장, 윤동주문학사상 선양회 애틀랜타 회장 역임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재미시인협회 회원

회생

2022.06.15 03:23

Jackie 조회 수:17

회   생


유당/박홍자


서러움의 눈물이 솟는다

아 - - - 이제 살아 있는 너를

느낄 수 있고

아픔의 고통을

만질 수 있는 것이기에

한없는 눈물에 뒤덮힌다

모든  무의식에서 벗어나

존재하는 나를 가질 수 있는

번뇌 하는 현실이

내게와 있기에

이것이 생존의 의미가 되는 것이다

역시 영원한 죽음은

평화를 가질 수 있는 것이리라

잠에서 깨어난 그 순간 부터

고통을 감내 하고

괴로움도  참아야 한다

결국은 시간이 모든것을 

해결해 주고

아픈 상처도  아물게 하는 것이리라

새로운 호흡과

새로운 인생이 시작 되는

느낌으로 또 한 순간

감회로운 나를

어루 만지며 한스런 세상을

생각 되게 한다

무엇인지도 의식하기 싫고

다 버려 지던

멍하던 그순간 보다

지금은 더 크게

번뇌와 욕심이 오간다

분명한 나를 찿기 위해

앞으로 갈 것이며

내 모든 인생을 완수 하리라

나의 자유를 진실로

누리게 하고 

후회 없는 내일을

찿으리라

밝은 내일을

맞이 하리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7 봉오리 [3] update Jackie 2022.06.26 3
216 나의 사랑만은 변함이 없어 [1] Jackie 2022.06.25 6
215 가는 세월 [1] Jackie 2022.06.24 7
214 [2] Jackie 2022.06.23 6
213 세월의 산맥 [4] Jackie 2022.06.22 12
212 헛 수고 [3] Jackie 2022.06.22 9
211 Hope (소망) [2] Jackie 2022.06.21 11
210 위하여 [2] Jackie 2022.06.20 7
209 하얀 하루 [3] Jackie 2022.06.20 8
» 회생 [6] Jackie 2022.06.15 17
207 백두산의 꽃 [3] Jackie 2022.06.06 25
206 내 사랑하는 당신의 손잡고 [4] Jackie 2022.06.04 32
205 기다림 [1] Jackie 2022.05.30 14
204 보급자리 [2] Jackie 2022.05.19 12
203 거기 그렇게 Jackie 2022.05.18 9
202 약속 Jackie 2022.05.17 8
201 넓은 뜨락 Baltimore [3] Jackie 2022.05.15 18
200 추억 [3] Jackie 2022.05.01 16
199 향토와 삶 [1] Jackie 2022.04.29 13
198 나그네 [3] Jackie 2022.04.29 9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