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박홍자
- 시인
- 원주여자고등학교 졸업, 중앙대학교 법학과 졸업
- 2000년 도미, 해외문학 신인상 수상
- 시집 〈거기 그렇게〉〈손끝에 닿을 그리움 그 하나로〉출간
- 서간집 <시간의 태엽> 출간
- 미주한인재단 애틀랜타 지회장, 윤동주문학사상 선양회 애틀랜타 회장 역임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재미시인협회 회원

헛 수고

2022.06.22 18:52

Jackie 조회 수:9

       헛 수고


            유당/박홍자


끈질긴 생의 한 자락이라도

보람의 삶을 살기 위해

오늘도 움직이는 눈과 귀와

육체는 어수선한 머리를

돌리고 돌린다


돌고 도는 다람쥐 쳇바퀴의

모양새를 닮은 일상들은 다만

시계바늘의  방향만 하나하나

손짓 했을 뿐이다


우물 곳에 드리워져 있는 나무로 만든

줄줄 새는 두레박질을 한참이나

여러 번 애써 길어 올려 보았으나

다 새어 버린 빈두레박을 보는 아픔


격조 높은 우아한 삶의 질을 위해

실로 참된 생을 위해 헛수고한 것 같은데

나머지 없는 헛수고의 삶


내이제 풀어 보아야할 숙제는

아직도 태산 같은데 언제쯤 정리를

마무리 할 건가

가슴치지 않는 마지막 마무리는 

더이상의 헛수고는 말아야지


쏟고 마는 찰나가 간뒤

빛의 빠른 속도

중생들의 거나한 움직임은

내속에서 그렇게 울어야 하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7 봉오리 [3] update Jackie 2022.06.26 3
216 나의 사랑만은 변함이 없어 [1] Jackie 2022.06.25 6
215 가는 세월 [1] Jackie 2022.06.24 7
214 [2] Jackie 2022.06.23 6
213 세월의 산맥 [4] Jackie 2022.06.22 12
» 헛 수고 [3] Jackie 2022.06.22 9
211 Hope (소망) [2] Jackie 2022.06.21 11
210 위하여 [2] Jackie 2022.06.20 7
209 하얀 하루 [3] Jackie 2022.06.20 8
208 회생 [6] Jackie 2022.06.15 17
207 백두산의 꽃 [3] Jackie 2022.06.06 25
206 내 사랑하는 당신의 손잡고 [4] Jackie 2022.06.04 32
205 기다림 [1] Jackie 2022.05.30 14
204 보급자리 [2] Jackie 2022.05.19 12
203 거기 그렇게 Jackie 2022.05.18 9
202 약속 Jackie 2022.05.17 8
201 넓은 뜨락 Baltimore [3] Jackie 2022.05.15 18
200 추억 [3] Jackie 2022.05.01 16
199 향토와 삶 [1] Jackie 2022.04.29 13
198 나그네 [3] Jackie 2022.04.29 9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