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박홍자
- 시인
- 원주여자고등학교 졸업, 중앙대학교 법학과 졸업
- 2000년 도미, 해외문학 신인상 수상
- 시집 〈거기 그렇게〉〈손끝에 닿을 그리움 그 하나로〉출간
- 서간집 <시간의 태엽> 출간
- 미주한인재단 애틀랜타 지회장, 윤동주문학사상 선양회 애틀랜타 회장 역임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재미시인협회 회원

2022.06.23 16:44

Jackie 조회 수:8

                밤             


                 유당/박홍자


영가의 음율이 펼쳐지는 어둠의 적막

밤으로 밤으로 치닫는 한 서린

생을 부여 잡으며 오늘을 마감 할 수 없는

가난한 마음 속에 갈기 갈기 찢겨진

사랑의 흠집을 바늘에 찔려도 기우고 또 

기워야 한다


싸늘이 밀려 오는 밤 깊은 긴 겨울 밤의

눈보라의 소리를 타고 끝없이 끝없이

몰려오는 외로운 고독의 메울 길 없는

인생 그리고 번뇌와 분명한 소명의 

소리들을 오늘 밤 또 결심 하고

내가 가는 길을 위해 쌓고 또 공을 들여

따를 것이어늘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0 먼길 [3] Jackie 2022.08.04 14
229 침대야! [6] Jackie 2022.07.21 36
228 [2] Jackie 2022.07.11 18
227 너는 [1] Jackie 2022.07.11 11
226 한없이 [1] Jackie 2022.07.11 11
225 세월 말이요 [1] Jackie 2022.07.08 15
224 그 모습 [3] Jackie 2022.07.08 9
223 이야기 동무 [3] Jackie 2022.07.06 16
222 둥 지 [3] Jackie 2022.07.06 7
221 포 옹 [2] Jackie 2022.07.06 9
220 망 각 [1] Jackie 2022.07.06 3
219 소망 [1] Jackie 2022.07.01 15
218 바람 [5] Jackie 2022.06.27 19
217 봉오리 [4] Jackie 2022.06.26 9
216 나의 사랑만은 변함이 없어 [3] Jackie 2022.06.25 10
215 가는 세월 [1] Jackie 2022.06.24 11
» [2] Jackie 2022.06.23 8
213 세월의 산맥 [4] Jackie 2022.06.22 13
212 헛 수고 [3] Jackie 2022.06.22 9
211 Hope (소망) [2] Jackie 2022.06.21 2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