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조동안
- 애틀랜타 문학회 회장

산 오징어

2022.07.07 18:47

아이얼굴 조회 수:15

산 오징어 

                                 조동안 

어릴적 초고추장 찍어 먹었던 오징어
언제부터인지 살아있는 상태로 와서
도시에서도 산 회를 먹을수 있었나
매우 급한 성질을 가지고 있어
뭍에 나오면 얼마 안되어 죽는다 하던데
오징어를 살아 있는 체 
강원도 속초에서 의정부 구석까지 와서
우리를 즐겁게 해 주는 산 오징어 회가 되었네

소주를 곁들여 회 한점 입에 넣으며
세상 사는 이야기를 나누다
살아있는 오징어를 볼 수 있는 것은
수조 안에 천적을 넣고 이동을 하면
긴장한 상태로 살아서
먼 곳까지 올 수 있다 하는구나

지금까지 지내온 우리의 삶이란
산 오징어 같은 것은 아닐런지
생각치 못한 일이 넘치는 세상속에
긴장으로  연속되고
살기위해 움직이며 하루를 견디고
부딛치고 부딪쳐  살다가
안주 되어 사람의 즐거움이 된다면 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8 폭풍이 지나는중이었어도 [2] 아이얼굴 2022.07.15 38
» 산 오징어 [1] 아이얼굴 2022.07.07 15
166 가족 [1] 아이얼굴 2022.07.07 22
165 엄마 [3] 아이얼굴 2022.05.09 26
164 산불 [3] 아이얼굴 2022.03.06 30
163 아! 우크라이나 [5] 아이얼굴 2022.02.28 54
162 이름 [5] 아이얼굴 2022.02.24 37
161 [2] 아이얼굴 2022.02.23 28
160 행복한 아내 [7] 아이얼굴 2022.02.19 49
159 녹내장 [13] 아이얼굴 2022.02.15 54
158 금요일 아침 [4] 아이얼굴 2022.01.07 38
157 하얀눈 검은눈 [12] 아이얼굴 2022.01.07 46
156 살아 있을 때까지 [7] 아이얼굴 2022.01.04 24
155 편식 또는 과식 [4] 아이얼굴 2021.12.26 24
154 미국에서 땡스기빙 지내기 [3] 아이얼굴 2021.11.27 35
153 혼자 사는 연습 [4] 아이얼굴 2021.11.26 52
152 저 녁 [1] 아이얼굴 2021.11.23 35
151 점 심 아이얼굴 2021.11.23 32
150 아 침 [1] 아이얼굴 2021.11.23 29
149 12월에 오는 사랑 [3] 아이얼굴 2021.11.22 45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