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오성수
- 시인
- 1982년 도미
- 월간 한비 문학 신인상 수상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바람 분다고 노 안젓나

2022.09.14 16:21

석정헌 조회 수:19

   

     바람 분다고 노 안젓나


                석정헌


어떨결에 잡은 노

서툰 사공

한자리를 맴돌다

광풍에 뒤집힐뻔한 조각배

허우적 거리다

바뀐 사공

열심히 노저어 여기까지 왔는데

과적에 시달린 조각배

광풍에 뒤뚱거리지만

나아갈 길 생각하여

과적은 해소하고

다시 노 저어야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5 호박 [7] 석정헌 2022.09.19 33
874 배롱나무 [1] 석정헌 2022.09.16 20
» 바람 분다고 노 안젓나 [1] 석정헌 2022.09.14 19
872 허무한 마음 [1] 석정헌 2022.09.07 13
871 가슴을 친다 석정헌 2022.09.02 18
870 통증,어리석은 지난날 [1] 석정헌 2022.08.23 31
869 아직 늦지 않았을까 [4] 석정헌 2022.08.20 32
868 쫀쫀한 놈 [2] 석정헌 2022.08.08 22
867 밥값 [5] 석정헌 2022.08.03 23
866 분노 [1] 석정헌 2022.07.19 28
865 일팔일팔일팔 [3] 석정헌 2022.07.09 42
864 배롱나무 [4] 석정헌 2022.07.08 29
863 술을 마신다 [2] 석정헌 2022.07.02 25
862 솜 깔린 하늘 [1] 석정헌 2022.05.31 20
861 개꿈이었나 [4] 석정헌 2022.05.28 41
860 [3] 석정헌 2022.05.27 28
859 무지개 [3] 석정헌 2022.05.04 26
858 하현달 그리고 석정헌 2022.05.03 19
857 하이랜드 [2] 석정헌 2022.04.30 19
856 목련 [7] 석정헌 2022.02.19 5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