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오성수
- 시인
- 1982년 도미
- 월간 한비 문학 신인상 수상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호박

2022.09.19 15:54

석정헌 조회 수:33



      호박


         석정헌


시작과 끝 어딘가에서

조금씩 불어오는 가을 바람

금빛 욕망은 점점 흐려지고

육신은 헛발질 한다


당겨진 거리보다 한결 가까워진 

뭉개구름 한가로운 하늘은 푸르고

비릿한 내음에 깃든

어머니의 아늑한 가슴 같은 숲은

점점이 붉은 빛을 띠고 

청설모 때이른 겨울 채비에 바쁘다


뜨거움에 뒤엉켜 어지럽던 대지는

멀어지는 태양에 평화를 되찾고

벌판을 가득 채운 무질서의 조화

크고 작은 수천개의 호박

Halloween 사탕 맛에 들뜬 아이들

엄마 향한 고함소리 정겹고

큰 호박 담은 외바퀴 수례를 미는 아버지

이마에 번지는 땀방울

그러나 계절은 어김없이 가을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호박 [7] 석정헌 2022.09.19 33
874 배롱나무 [1] 석정헌 2022.09.16 20
873 바람 분다고 노 안젓나 [1] 석정헌 2022.09.14 19
872 허무한 마음 [1] 석정헌 2022.09.07 13
871 가슴을 친다 석정헌 2022.09.02 18
870 통증,어리석은 지난날 [1] 석정헌 2022.08.23 31
869 아직 늦지 않았을까 [4] 석정헌 2022.08.20 32
868 쫀쫀한 놈 [2] 석정헌 2022.08.08 22
867 밥값 [5] 석정헌 2022.08.03 23
866 분노 [1] 석정헌 2022.07.19 28
865 일팔일팔일팔 [3] 석정헌 2022.07.09 42
864 배롱나무 [4] 석정헌 2022.07.08 29
863 술을 마신다 [2] 석정헌 2022.07.02 25
862 솜 깔린 하늘 [1] 석정헌 2022.05.31 20
861 개꿈이었나 [4] 석정헌 2022.05.28 41
860 [3] 석정헌 2022.05.27 28
859 무지개 [3] 석정헌 2022.05.04 26
858 하현달 그리고 석정헌 2022.05.03 19
857 하이랜드 [2] 석정헌 2022.04.30 19
856 목련 [7] 석정헌 2022.02.19 5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