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신영
- 1974년 도미
- 계간 문예운동 신인상 수상
- 재미 시인협회 회원
- 애틀랜타 문학회 전 회장

계묘년의 아침

ChoonKwon2023.01.08 12:39조회 수 29댓글 0

    • 글자 크기

계묘년의 아침

                           안신영.

 

빛나는 태양의 햇살도

살랑이는 바람의 움직임도 없이

밤새 조용히 내린 빗속에

촉촉히 젖어있는 계묘년의 새 아침

엄숙한 모습으로

가슴에 스며든다

 

긴-긴 세월동안

맺어진 귀한 인연들

사랑과 축복속에

또 한 해를 시작한다.

 

사랑을 받지 못하는 자는

괴물이 된다는 그 말씀

 

남을 비난하고 헐 뜯는 

그런 괴물

 

사랑으로 치유되는

계묘년의 한해가 되기를

기도하며 오늘을 시작 하렵니다.

    • 글자 크기
봄의 숨소리에 피어난 수선화 시월의 가을 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48 아름다운 고독 2023.07.16 14
147 황혼의 삶1 2023.05.19 22
146 생명의 봄이여! 2023.03.11 12
145 봄의 숨소리에 피어난 수선화1 2023.02.11 53
계묘년의 아침 2023.01.08 29
143 시월의 가을 산2 2022.10.15 15
142 가을 여정3 2022.09.30 36
141 잔디의 향기1 2022.09.14 14
140 아침 산책3 2022.07.07 30
139 한 낮의 꿈2 2022.07.04 11
138 나의 기도5 2022.05.26 75
137 부활의 아침2 2022.04.19 30
136 3월의 숲속 공원5 2022.03.15 22
135 봄의 숨소리4 2022.02.01 36
134 빛 잃은 여인이여 !5 2022.01.10 43
133 밤 운전6 2022.01.08 34
132 가을의 끝자락2 2021.12.02 32
131 숲속 산책 길2 2021.09.30 27
130 비 내리는 날5 2021.09.20 52
129 8월의 여운2 2021.09.11 30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