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희종
- 인천 선인고 졸
- GSU 중퇴
- 전 주간한국 기자
- 한맥 문학 등단
- 루터 라이스 침례 신학대학 수업중
- 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막내 어머니

박달강희종2024.04.29 12:21조회 수 57댓글 2

    • 글자 크기

막내  어머니 

 

   애틀란타문학회 

  총무 박달 강 희종 

 

막내 어머니 

작은 어머니 

그리워서  불러 보아요

 

아들을

전문의로 키우신

신앙의 위인

 

사촌동생이랑 

전화 통화 로

저도 울었습니다 

 

지금도 환청으로

울려퍼지는 

강도의 총소리

 

막내 어머니 

당신 의 자식들 

잘 컸어요 

천국에서 만나요 

    • 글자 크기
어묵국수 아버지 의 선물

댓글 달기

댓글 2
  • 숙모에 대한 그리움이

    가슴을 올리네요!

    저는 숙모가 없어서

    박달님의 숙모에 대한

    그리움을 100%

    공감하지는 못하지만

    머리속에 어렴풋이

    그림이 그려집니다.

    감히 추천과 댓글을

    올립니다.

    건필,건승하시길!!!

     

  • 박달강희종글쓴이
    2024.5.11 14:42 댓글추천 0비추천 0

    감사드립니다, 어린 시절 명절에 갈비찜 을 만들어서 나누어 먹던 기억이 납니다, 루이지애나 우범 지역에서 그로서리 하시던 작은 아버지, 작은 어머니, 아들이 존스홉킨스대 에서 생명 공학 을 공부 하고. 의대와 전문의 과정과 지금은 시카고 에서 교수로 있습니다, 불쌍한 사촌 남동생,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승리하세요 샬롬 샬롬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65 조개탄 난로 2024.06.01 39
164 나의 등대지기 2024.05.31 25
163 무궁화꽃 2024.05.31 24
162 짜장면 과 누이들 2024.05.25 45
161 알아서 해요 2024.05.23 34
160 아버지 와 햄버거 2024.05.19 24
159 아버지의 즐거움 2024.05.14 50
158 등나무 교실 2024.05.13 38
157 그다음날 2024.05.13 18
156 배우자 2024.05.12 37
155 운전 하며 2024.05.01 35
154 어묵국수 2024.04.30 36
막내 어머니2 2024.04.29 57
152 아버지 의 선물 2024.04.26 24
151 작은 아버지 2024.04.26 108
150 인생길 2024.04.12 24
149 포옹 2024.04.06 22
148 백합 화 향기 2024.04.01 26
147 촛불 잔치 2024.03.31 22
146 영웅 2024.03.28 49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