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형준
- 제주대학교 원예학, 교육학 전공
- 1993년 도일
- 일본 치바대학 원예학부 대학원 연구생 수료
- 2006년 도미
- 다수의 한식세계화에 대해서 컬럼
- 현 레스토랑 컨설팅 업무
- 현 야생화 꽃 시인

만두

배형준2019.01.22 21:01조회 수 76댓글 2

    • 글자 크기

만두


                                                          배형준


아낙네 속살 같은 가루 뿌려
세상 주름살에 기름 치고 생명수 흘려
얼키고설킨 마음을 담은 반죽


과년한 딸 근심걱정
이웃집 홀아비 외로운 마음도
졸부들 허세에서 민초들 생활고까지
곱게 썰고 다진 속


조건 없는 사랑과 나눔
손바닥으로 밀고 빌어서 만든 피


모나리자 없는 눈썹 
양손으로 고이 접어 감싸주니
인생의 희노애락
웃음보로 터져나오네

    • 글자 크기
너도바람꽃 생강꽃

댓글 달기

댓글 2
  • 21년 3월 한국일보 게재
  • 만두는 삼국지의 제갈공명이 만들었다고 합니다.  어느 강가에서 군사들과 건너려는데 자꾸 풍랑이 일어서 그 원인이 강에 사는 용이 사람의 제사를 원한다하여 사람들의 목숨 대신에 만두를 빚어서 강에 뿌려서 용왕을 달랬다는 이야기가 전해 옵니다.  만두를 인생사에 접목시킨 그 창의력에 감사를 드립니다.  저도 시인님 처럼 식당일에 종사합니다.  정직하고 진지한 직업이라고 생각합니다.  샬롬, 샬롬,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9 질문 시/ 나태주 시평/김현욱8 2022.09.22 94
48 코로나 19와 우리는8 2022.05.04 72
47 태산목이 전하는 향기12 2022.03.01 76
46 물봉선화8 2022.02.14 61
45 흔들리는 쥐똥나무12 2022.02.04 51
44 콩짜개란11 2022.02.02 53
43 시와 시평, 서시 / 시 나석중, 시평 최한나4 2022.02.02 38
42 시와 시평 "칸나를 위한 변명"10 2022.01.26 74
41 풍접초7 2022.01.22 32
40 부레옥잠화10 2022.01.17 49
39 쇠비름6 2022.01.10 44
38 너도바람꽃이 전하는 말 2019.06.10 59
37 너도바람꽃 2019.06.10 71
만두2 2019.01.22 76
35 생강꽃 2019.01.22 64
34 도라지꽃2 2019.01.16 129
33 등골나물꽃 2019.01.16 70
32 유홍초꽃 2019.01.16 42
31 꽃향유2 2018.11.02 2926
30 시계초꽃2 2018.10.15 78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