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한기
- 국가유공자
- 계간 미주문학 등단
- 미주한국문인협회원
- 애틀랜타문학회원

꽃과 씨 사이

이한기2023.09.15 12:22조회 수 305댓글 0

    • 글자 크기

               꽃과 씨 사이 

                                   淸風軒      

 

꽃의 영혼은 향기(香氣)다

씨의 영혼은 생명이다

꽃은 씨로 씨는 꽃으로

아름다운 부활을 거듭한다

 

꽃과 씨 사이

하늘의 햇빛, 달빛, 별빛과

땅의 비바람이 있다

곤충들의 가루받이도 있다

 

꽃과 씨 사이

끊임없는 상생(相生)이 있다

영원으로 흐르는 세월도 있다

 

꽃과 씨 사이

상생을 멈출 수 없다

세월을 지울 수도 없다

 

*Atlanta 한국일보 게재

 [2023년 9월 15일 (금)]

    • 글자 크기
오작교(烏鵲橋) 전설(傳說) 가을에는

댓글 달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8 내 친구 문디~이 2023.09.21 141
17 동양과 서양의 뻥치기 2023.09.21 121
16 귀소본능(歸巢本能) 2023.09.21 140
15 Atlanta에 내리는 겨울비 2023.09.21 153
14 얼음 위에 쓴 시(詩) 2023.09.21 173
13 기쁘지는 않지만 고마운 희수(喜壽) 2023.09.20 158
12 천지조화(天地造化) 2023.09.20 195
11 돌아오라, 맑은 영혼아! 2023.09.19 184
10 오작교(烏鵲橋) 전설(傳說) 2023.09.18 318
꽃과 씨 사이 2023.09.15 305
8 가을에는 2023.09.15 236
7 나그네도 울어 예리 2023.09.14 298
6 막사발(沙鉢) 2023.09.13 521
5 오행(五行)의 상생(相生)과 할아버지 2023.07.07 1173
4 죽치고 있어야지! 2023.07.01 400
3 빈대떡 타령 2023.05.21 522
2 비탄가(悲歎歌) 2023.05.16 559
1 하늘나라(天國) 2023.04.09 1224
이전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