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한기
- 대한민국 국가유공자
- 보국훈장 삼일장
- 대통령 표창
- 국무총리 표창
- 국방부장관 표창
- 시인
- 계간 미주문학 신인상
- 미주한국문인협회 회원
- 애틀랜타문학회 회원

귀소본능(歸巢本能)

이한기2023.09.21 12:28조회 수 116댓글 0

    • 글자 크기

           귀소본능(歸巢本能) 

                                         淸風軒      

 

우리네 인생은 아침 햇빛에

홀연(忽然)히 사라져 버리는 이슬

 

어영부영, 우물쭈물하다가

어느새

인생의 저물녘을 맞았다

 

초롱초롱하였던 두 눈은

어둑어둑해져 버렸다

그토록 밝았던 두 귀조차

가늘게 먹었지만

귀소(歸巢)의 회로(回路)는 정상(正常)

 

무심(無心)한 세월따라

짙어가는 고향의 흙내음에

나는 연어(鰱魚)가 된다

 

고로(高爐)의 쇳물처럼

이글거리는 귀소본능은

고향의 강을 거슬러 오른다

 

*Atlanta 한국일보 게재

     (2023년 5월 26일)

    • 글자 크기
동양과 서양의 뻥치기 Atlanta에 내리는 겨울비

댓글 달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7 참으로 날로 새롭게 2023.09.23 72
26 배롱나무 (I) 2023.09.22 75
25 나그네 2023.09.22 79
24 민초(民草)들은 꽃을 피울까? 2023.09.22 80
23 침묵(沈默)은 금(金)이라고? 2023.09.22 84
22 더위를 잊는다 2023.09.21 94
21 숨어버린 젊음 2023.09.21 102
20 눈속의 풋보리 2023.09.21 99
19 무궁동(無窮動) 2023.09.21 110
18 내 친구 문디~이 2023.09.21 114
17 동양과 서양의 뻥치기 2023.09.21 108
귀소본능(歸巢本能) 2023.09.21 116
15 Atlanta에 내리는 겨울비 2023.09.21 133
14 얼음 위에 쓴 시(詩) 2023.09.21 146
13 기쁘지는 않지만 고마운 희수(喜壽) 2023.09.20 138
12 천지조화(天地造化) 2023.09.20 166
11 돌아오라, 맑은 영혼아! 2023.09.19 165
10 오작교(烏鵲橋) 전설(傳說) 2023.09.18 244
9 꽃과 씨 사이 2023.09.15 239
8 가을에는 2023.09.15 190
이전 1 ... 5 6 7 8 9 10 11 12 13 14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