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한기
- 국가유공자
- 계간 미주문학 등단
- 미주한국문인협회원
- 애틀랜타문학회원

Atlanta에 내리는 겨울비

이한기2023.09.21 12:28조회 수 146댓글 0

    • 글자 크기

         

  Atlanta에 내리는 겨울비 

                              淸風軒      

 

섣달 대한(大寒)인데

여름 장맛비인양

추적추적 내리는

겨울비가

무심했던 마음을

일렁이게 하네

 

처마끝 낙수가

몰래 어머니를 모셔왔다

이승에서는

눈물샘이 말라

우시지도 못하셨던

어머니

 

철딱서니 없던 아들은

왜 그렇게 힘들게

사사느냐 투정 부려도

그저 입꼬리만 치였다

 

눈물도 없으시고

우실줄도 모르시는 

어머니라 알았던

무심한 아들놈이

그래도

보고 싶어셨나보다

 

하늘에서

내집 처마끝에 오셔서

온종일

똑똑 눈물만 흘리신다

Atlanta에 내리는 겨울비

 

어머니의 눈물이

만리에 나그네된

아들놈을 또 울리느니

 

*Atlanta 한국일보 게재.

    (2022년 1월 21일)

 

    • 글자 크기
귀소본능(歸巢本能) 얼음 위에 쓴 시(詩)

댓글 달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3 침묵(沈默)은 금(金)이라고? 2023.09.22 90
22 더위를 잊는다 2023.09.21 95
21 숨어버린 젊음 2023.09.21 106
20 눈속의 풋보리 2023.09.21 108
19 무궁동(無窮動) 2023.09.21 115
18 내 친구 문디~이 2023.09.21 126
17 동양과 서양의 뻥치기 2023.09.21 115
16 귀소본능(歸巢本能) 2023.09.21 128
Atlanta에 내리는 겨울비 2023.09.21 146
14 얼음 위에 쓴 시(詩) 2023.09.21 167
13 기쁘지는 않지만 고마운 희수(喜壽) 2023.09.20 143
12 천지조화(天地造化) 2023.09.20 181
11 돌아오라, 맑은 영혼아! 2023.09.19 175
10 오작교(烏鵲橋) 전설(傳說) 2023.09.18 305
9 꽃과 씨 사이 2023.09.15 285
8 가을에는 2023.09.15 223
7 나그네도 울어 예리 2023.09.14 282
6 막사발(沙鉢) 2023.09.13 498
5 오행의 상생과 할아버지 2023.07.07 1144
4 죽치고 있어야지! 2023.07.01 392
이전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 18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