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한기
- 대한민국 국가유공자
- 보국훈장 삼일장
- 대통령 표창
- 국무총리 표창
- 국방부장관 표창
- 시인
- 계간 미주문학 신인상
- 미주한국문인협회 회원
- 애틀랜타문학회 회원

내 친구 문디~이

이한기2023.09.21 17:56조회 수 114댓글 0

    • 글자 크기

        내 친구 문디~이 

                                淸風軒      

 

궂은비 추적추적 내리던

을씨년하던 저녁

동갑내기 고향친구를 만났다 

25년만에 

 

고향에 추석 쐬러 가서

내 소식을 듣고는 

서울에 올라오자마자

기별(奇別)을 한 거다

 

학생들이 즐겨 찾는다는

해물전이 일품인 실비집

야! 이 문디~이!

안 뒤지고 살아 있었네!

그동안 소식도 없고 

이 빌어먹을 넘의 자쓱

뭐 이런게 다 있노!

죽여뿔라마

 

오랫만에 만난 친구끼리

주고 받는 인사치고는

살벌하고 저주스럽기까지 하다

이 각박(刻薄)한 세태(世態)에서도

우린 코흘리게 친구라

달리 표현할 수 없는 

최고의 정겨운 인사다

 

가을비 내리는 저녁이면

그 때 그 친구의 웃음띤 얼굴이

눈앞에 어른거린다

너를 못 본지도

강산이 두 번이나 변했네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그래이

너무너무 그립다 

이 문디~이 자쓱아!

 

<글쓴이 Note>

문디~이[문동(文童)이의 새재(鳥嶺)

남쪽 지방 사투리] : 옛날에 서당에서

           함께 글을 배우던 어릴적 친구.

          

* Atlanta 한국일보 게재.

      (2021년 11월 10일)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67 후회(後悔)(2) 2023.11.17 139
266 후회(後悔)(1) 2023.09.29 64
265 회상(回想) 그리고 바람(希望) 2023.09.23 69
264 황제(皇帝)와 왕(王) 2023.10.06 63
263 황금비(黃金比) 2023.10.18 69
262 황금박쥐 가족 2023.12.01 114
261 화왕산(火旺山) 2023.10.22 57
260 홍시(紅柹)타령 2023.11.24 148
259 홀로 즐기기 2023.10.06 129
258 허수아비 2023.10.14 70
257 한가위 은쟁반 2023.10.01 98
256 하조대(河趙臺) 2023.11.01 84
255 하늘은 높이 올라 2023.11.05 87
254 하늘나라(天國) 2023.04.09 1160
253 풍류(風流)는 올둥말둥 2023.09.30 55
252 평화통일(平和統一) 2023.12.01 116
251 판 타령 2023.11.19 137
250 틈새기 2023.09.24 63
249 특별(特別)했던 밤마실 2023.10.11 55
248 침묵(沈默)은 금(金)이라고? 2023.09.22 84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4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