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한기
- 국가유공자
- 계간 미주문학 등단
- 미주한국문인협회원
- 애틀랜타문학회원

버무리

이한기2024.04.13 08:41조회 수 116추천 수 1댓글 0

    • 글자 크기

         

img.png 

버무리 

                            淸風軒             

              

어린시절 엄마의 버무리

보릿고개의 먹거리

추억追憶의 주전부리

 

들판 논두렁에 쑥쑥 내민

보드라운 쑥

엄마의 쑥버무리 

 

개울가 떡갈나무 가지엔

연둣빛 떡갈잎

엄마의 떡갈잎버무리 

 

풀내음 물씬 풍기는 날

어디로 가야만

쑥을 뜯을수 있으려나

떡갈잎을 딸수 있으리

 

향수 머금은 주전부리

쑥버무리, 떡갈잎버무리 

어디가면 맛볼 수 있으리

엄마는 계시지도 않는데!

 

           

 *버무리 / 버무리 떡*

쌀가루에 콩, 팥이나 쑥

등을 버무려서 찐 떡.

                   

*주전부리*

때를 가리지 않고

군음식을 점잖지

아니하게  자꾸 먹는

입버릇.

 

*군*

(일부 명사名詞 앞에 붙어)

"쓸데없는", "가외로 더한"

군말, 군소리, 군식구, 군불,

군돈, 군음식, 군것질, 군달,

군기침, 군새, 군것질, 군물,

근더더기, 군살, 군짓, 군붓,

군입질, 군눈, 군글자, 군침,

 

*가외加外로*

정定한(예상豫想한) 한도

限度 이상以上으로.

 

 

 

 

 
    • 글자 크기
수수꽃다리 단상斷想에 대한 우문愚問

댓글 달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10 들풀꽃 2024.04.21 130
309 민들레 2024.04.19 132
308 영웅英雄 2024.04.18 124
307 수수꽃다리 2024.04.16 136
버무리 2024.04.13 116
305 단상斷想에 대한 우문愚問 2024.04.12 112
304 안아 주어야지 2024.04.12 102
303 사소些少한 것에 - 단상斷想 - 2024.04.12 102
302 나의 나래 2024.04.11 102
301 오랑캐꽃 2024.04.10 103
300 빈 틈 2024.04.09 112
299 목련木蓮 꽃잎 2024.04.08 108
298 혜풍惠風 2024.04.07 104
297 상춘곡賞春曲 2024.04.06 108
296 하얀 낙하산의 부생 2024.04.05 108
295 봄놀이 가자스라 2024.04.05 117
294 오늘, 청명淸明 2024.04.04 110
293 구름 같은 도道 2024.04.03 112
292 새 둥지 튼 원앙鴛鴦 한 쌍雙 2024.04.02 227
291 만우절萬愚節 2024.04.01 106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7다음
첨부 (0)